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테슬라·구글 잡겠다"…서울시, '자율차 상용화' 첫 발(종합)

등록 2021.11.29 15:18: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자율차 유상운송 선포식 개최…오세훈 시장 1호 승객으로 탑승
승용차형 자율차 3대 운행…연말 자율주행버스 3대 늘어 총 6대
1개월 간 무료 내년 1월 중 유상운송…요금 3000원 이내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에스플렉스센터 광장에서 열린 '자율차 유상운송 선포식'에 참석해 자율주행차 시승을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2021.11.29.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가 자율주행차를 교통수단으로 도입해 상용화 시대를 여는 첫 걸음을 뗀다. 테슬라, 구글 등 자율주행차 선도 기업을 따라 잡겠다는 포부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9일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광장에서 '자율차 유상운송 선포식'에 참석해 "자율차 운행 시작은 종착역이 아니라 출발점이다. 이제 앞서 데이터를 쌓아온 테슬라, 구글 등 선두주자를 어떻게 '캐치업(catch up)' 하느냐가 큰 국민적 관심사가 될 시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구글, 테슬라 등에 비해 데이터 축적 등 기술력이 떨어져 대한민국이 2류 국가로 추락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위기 의식도 없지 않았다"며 "드디어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도심 유상운송을 시작하는 순간이 왔다"고 말했다.

이날 오 시장은 자율주행차의 '1호 승객’으로 탑승해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국악방송 앞까지 약 2.9㎞를 이동했다.

오는 30일부터 상암동 일대에서 승용차형 자율차 3대가 DMC역과 아파트 단지, 오피스지역을 달린다. 승객은 스마트폰 앱으로 차량을 호출해 탑승할 수 있다. 12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DMC역과 월드컵경기장·월드컵공원을 순환하는 자율주행버스 1대 등 3대가 추가로 운행을 시작해 총 6대로 확대된다.

많은 시민들이 자율주행차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한 달여 간 무료로 운영한 뒤, 내년 1월 중 요금을 내고 타는 유상운송으로 전환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에스플렉스센터 광장에서 열린 '자율차 유상운송 선포식'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탑승한 자율주행차가 도로를 달리고 있다. 2021.11.29. scchoo@newsis.com


이날 선포식에서는 상암에서 자율차 유상운송을 최초로 시작하는 42dot, SWM가 영업면허(자율차 유상운송 한정운수면허)를 발급받았다. 오 시장이 42dot 송창현 대표에게 1호 면허를, SWM 김기혁 대표에게 2호 면허를 각각 수여했다.

자율차를 이용하려면 스마트폰 앱(TAP!)을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내려 받아 이용하면 된다. 3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는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시민들은 다음달 6일부터 예약 가능하다.

시는 1개월 간의 무료 운행기간 동안 시민과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서비스를 보완·개선하고, 최종 검증을 거쳐 내년 1월 중 본격 유상영업을 개시할 계획이다.
 
이용요금은 관련 조례에 따라 '서울시 자율차 시범운행지구 운영위원회' 의결을 거쳐 버스는 1200원, 승용형 자율차는 3000원 이하로 제시했다. 업체별 자율에 따라 이보다 낮은 요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상암 일대에서만 2026년까지 50대 이상의 자율차를 도입·운행해 시민이 일상에서 이용하는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시키고, 나아가 서울을 자율주행의 표준모델 도시로 만들어간다는 목표다.

한편, 선포식 종료 후 오후 1시부터 서울시와 현대자동차가 공동 개최하는 '2021 자율주행 챌린지(대학생 자율주행차 경진대회)'가 진행됐다.

오 시장은 “자율주행은 더 이상 먼 미래의 기술이 아니라 이미 우리 곁에 성큼 다가와 있다"며 "오늘부터 상암동에서 자율주행차가 시민의 교통수단으로 운행을 시작한다. 내년 초에는 청계천에 도심형 자율주행버스를 운행하고, 강남에서도 민간기업과 협력해 로보택시 등 자율차 운행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