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CJ 오너 일가 마약사건 연루' 의혹 일어…경찰 수사 중

등록 2021.11.29 21:51:05수정 2021.11.29 22:05: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CJ 오너 일가 인사의 비서 입건돼
대마 성분 CBD 오일 구입한 혐의
"회장 지시 받아 샀다" 진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CJ 오너 일가 인사가 마약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일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지난달 CJ 오너 일가 인사 A씨의 비서로 알려진 B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B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A씨 지시를 받아 인터넷으로 CBD(칸나비디올) 오일을 샀고, A씨 신용카드를 이용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마 성분이 들어 있는 CBD 오일은 마약류관리법에 따라 대마로 분류된다.

경찰은 이 같은 진술의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한편, 추가 조사를 통해 A씨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A씨는 아직 입건전 조사(내사) 대상도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자 추가 조사 등을 통해 A씨 혐의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