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종이팩 분리수거후 재활용' 시범사업…내년 전국 확대

등록 2021.11.30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종이팩 재활용 16%…재활용 어려운 멸균팩 늘어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일반팩과 멸균팩 분리배출 포스터. (포스터=환경부 제공). 2021.1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정성원 기자 = 일반 종이팩과 멸균팩을 분리수거해 재활용하는 시범사업이 다음 달 시행된다. 환경 당국은 내년 하반기에 종이팩 분리배출 사업을 전국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오는 12월부터 지방자치단체, 민간 기업과 함께 종이팩을 회수해 재활용하는 '종이팩 분리배출 시범사업'을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살균팩으로 불리는 일반 종이팩은 우유팩, 주스팩 등 냉장 보관 제품에 쓰인다. 반면 멸균팩은 두유팩, 소주팩처럼 상온에서 보관할 수 있는 제품에 쓰인다. 지난해 생산량은 각각 3만9433t(58.9%), 2만7503t(41.1%)이다.

고품질 펄프로 만든 종이팩은 화장지 원료가 될 수 있지만, 재활용률은 16%에 불과하다. 일반적으로 파지와 함께 배출돼 재활용되는 과정에서 잔재물로 처리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증가하면서 재활용이 어려운 멸균팩 사용량이 2014년 1만7000여t에서 지난해 2만7000t 이상으로 늘었다. 2030년엔 출고량이 4만7000t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알루미늄박과 황색 펄프가 있는 멸균팩은 재활용 제품 품질과 백색도를 떨어뜨린다. 제지업계에 따르면 멸균팩은 페이퍼타올 등을 제외하면 재활용이 힘들다.

이에 그간 일반팩을 중심으로 구축된 종이팩 재활용 체계 개선이 시급해졌다.

이번 시범사업은 경기 남양주시·부천시·화성시, 세종시 내 공공주택 단지 66곳 6만4000여가구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환경부는 일반팩과 멸균팩 분리배출 전용 수거함과 봉투를 다음 달 중순까지 배포한다. 지자체는 분리배출된 일반팩과 멸균팩을 섞이지 않도록 수거한 후 재활용한다.

환경부는 이번 1단계 사업에 이어 내년 2월 전국 공동주택 100만가구, 대량배출원 300곳을 대상으로 확대 시행을 준비 중이다.

내년 하반기에는 전국 공동주택에서 시행할 계획이다. 전국 확대 시행에 앞서 환경부는 월 단위로 지자체별 분리수거·재활용 실적을 점검하고, 그 결과를 제도 개선에 활용할 방침이다.

종이팩을 대량으로 수거할 수 없는 지역에선 택배를 활용해 회수한다. 환경부는 지난 10일 매일유업, 삼육식품, 서울우유 등 9곳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종이팩 회수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당국은 배출 단계부터 분리하면 파지 재활용 비용을 낮추고, 재활용 품질과 종이팩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영태 환경부 자원재활용과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종이팩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적극 모색하겠다"며 "종이팩이 고품질 원료로 재활용될 수 있도록 씻고, 펼치고, 말려서 배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