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미크론 감염 부부, 역학조사서 "택시 탔다" 거짓진술

등록 2021.12.02 15:26:08수정 2021.12.02 15:38: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최초 조사와 지인 확진후 재조사 간 차이"
당국 "명백한 위반사항 확인땐 고발 조치"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조성우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 확진자가 확인된 2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오가고 있다. 2021.12.02. xconfind@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국내 첫 오미크로 변이 확진자인 나이지리아 방문 40대 부부가 역학조사 과정에서 공항으로 마중 나온 지인에 대한 접촉 사실 신고를 애초에 누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2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40대 부부에 대한 최초의 역학조사에서 지인과 공항에서부터 자택 이동까지의 접촉력이 누락된 것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 팀장은 "지인이 확진된 후 재조사를 했을 때 (부부와 접촉력이 있었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최초의 역학조사와 이후 확인된 내용과는 차이가 있는 상황이어서 해당 지자체가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명백한 위반 사항이 확인될 때 고발조치 등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이 부부는 지난달 14일부터 23일까지 나이지리아를 방문했으며,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25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방역당국의 초기 역학조사에서 "(공항에서) 자택으로 이동할 때 방역 택시를 이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부부는 공항에서 집으로 이동할 당시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지인의 차량을 타고 귀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부부가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달 25일 이후에도 지인은 이들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이 지인은 부부의 확진 소식을 듣고 검사를 받았으나,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 조치 없이 일상적으로 생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느끼고 2차 검사를 받아 지난달 29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