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故김용균 3주기 추모주간…"청년 비정규직 죽음 계속"

등록 2021.12.06 13:34:06수정 2021.12.06 13:5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산재 사망 작년보다 늘고 현장 개선 안돼"
10일까지 추모주간…사진전시 및 촛불행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청년비정규직노동자 고 김용균 3주기 추모위원회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고(故) 김용균  3주기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2.06.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중 사망한 고(故) 김용균(당시 24세)씨 사고 3주기를 맞아 시민단체들이 추모주간을 선포하고 "안전하지 않은 작업 현장에서 위험을 가중받는 비정규직은 이제 철폐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청년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 3주기 추모위원회'는 6일 청와대 인근에서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촉구했다.

추모위에는 김용균재단 등 총 177개 단체가 참여했고, 추모기간은 이날부터 오는 10일까지다. 이들은 김용균 사고 이후에도 잇따르는 산업재해에 "김용균의 죽음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고 보고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김용균의 죽음을 만든 위험의 외주화와 비정규직 체제를 개선하겠다는 정부의 발표로 사회적 살인이 멈추길 바랐다"며 "그러나 올해 산재 사망자 수는 작년 같은 기간과 대비해 늘었고 컨베이어벨트 비상정지 버튼을 눌러도 설비가 계속 가동되는 현장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토로했다.

사고 이후 제정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과 관련해서는 "산재 사고 사망 80%에 해당하는 50인 미만 사업장은 법률이 유예되거나 적용되지 않는다"며 "김용균들은 원청이 책임질 '우리 직원'이 아니고, 근로기준법은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들을 보호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정당한 바람이 현실이 되도록 싸움을 이어가고 넓혀갈 것"이라며 "김용균이라고 외쳤던 마음으로 세상을 뒤집는 목소리를 모아 투쟁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청년비정규직노동자 고 김용균 3주기 추모위원회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고(故) 김용균  3주기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2.06. chocrystal@newsis.com

모친인 김미숙씨도 기자회견에 직접 참석해 "용균이를 통해 위험에 내몰리는 비정규직과 산업재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지만, 지난해 대비 올해 사고가 더 많다는 통계를 듣고 너무나 어렵다고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용균이 같은 노동자들이 목숨 걸고 일해야하고, 권리를 포기해야 하는 비정규직이 없어지는 사회를 만들고 싶다"며 "우리가 서로를 위해 내민 손은 결국 우리 자신을 위한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모위는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태안화력발전소 현장 추모제 ▲사진 전시회 ▲원하청 사업주 엄중처벌 촉구 기자회견 ▲김용균특별조사위원회 이행점검 보고회 ▲마석 추모제 등을 진행한다.

특히 오는 10일 오후 7시부터는 서울고용노동청 앞에서 서울 파이낸스센터 방면으로 촛불행진에 나설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