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지하철노조-부산시, 극적 합의…공공성 강화 약속

등록 2021.12.07 15:33:12수정 2021.12.07 17:1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한문희 부산교통공사 사장(사진 왼쪽)과 서영남 부산지하철노동조합 위원장이 7일 노사 합의서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부산지하철노동조합 제공)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부산지하철 노조가 47일간 이어져 온 노사 갈등 끝에 농성을 철회하고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서영남 부산지하철노동조합 노조위원장은 7일 오후 2시 노동조합 회의실에서 한문희 부산교통공사 사장과 면담을 가졌다.

노조는 7일 체결된 합의서를 통해 ▲안전 인력과 안전 예산 확보 통한 공공성 강화 ▲정부와 부산시의 일방적 부당한 정책 시행 불가 ▲노사합의 사항 준수 및 자율성·독립성 강화 ▲수평적 조직 문화 조성 ▲노동 감수성 증진을 위한 노동인권 교육 실시 ▲시민·노동조합이 참여하는 노동존중 및 인권청렴 자문위원회 설치 ▲노조 활동 관련 부당 징계시 피해보상 방안을 마련 등을 약속받았다.

이에 앞서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난 6일 노조와의 만남을 통해 노동존중과 공공성 강화를 약속한 바 있다.

한편 노조는 지난 10월 21일 부산시에서 부산교통공사 사장으로 한문희 사장을 내정한 뒤로 비판과 반대 성명을 내고 내정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면서 시청에서 농성과 선전전을 진행해 한문희 사장 출근 저지까지 해왔다.

노조는 이날을 끝으로 사장 임명 철회 투쟁을 마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ast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