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캐나다 제약사, 예방효과 71%의 코로나 백신 개발

등록 2021.12.07 22:20: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델타에 효과 있으나 오미크론 유행 전 실험

associate_pic

[AP/뉴시스] 8월7일 캐나다 수도 토론토의 스코시아뱅크 경기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집단 백신접종 시설에서 사람들이 주사를 맞고 있다. 캐나다는 8월 초 현재 1차 접종자의 전인구 비율이 72%를 넘어 세계 선두이다. 2021. 8. 8.

[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캐나다 제약사 메디카고는 7일 대규모 최종단계 실험에서 개발 코로나19 백신이 감염 예방효율 71%과 함께 델타 등 여러 변이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왔다고 발표했다.

두 차례 맞아야 하는 이 백신의 실험 결과에는 연구 기간 중에 유행하지 않은 새 오미크론 변이는 포함되지 않았다.

퀘벡시에 소재한 메디카고는 즉시 캐나다 보건 당국의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며 미국, 영국 등 다른 나라에도 신청하는 절차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 제약사 백신은 특히 식물을 기반으로 개발되었다. 바이러스와 유사한 입자들이 자라는 살아있는 공장으로 식물을 활용한 것이다. 입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외피로 덮고있는 스파이크(막) 단백질을 흉내낸다. 영국의 공동 개발 제약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이 백신에 면역력 제고의 화학제('아드주반트')를 첨가 기여했다.

현재 세계에는 수많은 코로나19 백신 주사약이 생산되고 있지만 세계보건기구 등은 가난한 개발도상국들에 대한 백신 공급을 늘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추가 백신의 개발을 권장해왔다. 오미크론 변이가 퍼지면서 전문가들은 전세계 인구 상당수가 백신접종을 완료하지 못한 상태에 있는 한 코로나19는 계속 활발하게 유행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메디카고는 2만4000명의 자원자에게 백신 개발품이나 가짜 약을 주사한 뒤 감염과 복합 증상을 추적했다. 심각한 안정성 문제는 탐지되지 않았으며 열이나 피곤함 같은 흔한 부작용이 "경미하거나 온건한 수준"이었으며 3일 이내에 해소되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발표된 결과는 아직 전문가들의 독립적 검증을 거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