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디폴트 간주 헝다 위기에 돈줄 푸는 中…규제 완화도

등록 2021.12.08 14:56:53수정 2021.12.08 15:3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CNN "헝다 등 잠재적 불안정성에 지도자 우려"
"규제 강화에서 성장 지원으로 우선 순위 전환"

 
associate_pic

[베이징(중국)=AP/뉴시스]중국 베이징에 보이는 헝다그룹 신주택 개발 전시실 건물. 2021.10.22.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중국이 헝다그룹 등 부동산 업체들의 잇단 위기를 비롯해 경제에 대한 경고 목소리가 커지자 돈줄을 풀고 있다. 앞으로 중국 정부가 규제보다 성장에 우선순위를 둘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7일(현지시간) CNN비즈니스에 따르면 앞서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지난 6일 오는 15일부터 은행 예금준비율(지준율)을 8.4%로 0.5% 포인트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7월에 이어 올 들어 두번째 지준율 인하다.

은행은 이번 지준율 인하로 장기 유동성 1조2000억위안(약 222조480억원)을 공급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중국 공산당의 중추 기구인 중앙정치국은 내년 경제 운용 방향을 주제로 한 회의에서 경제 안정 유지를 강조하며 내년 경제를 보호하기 위해 보다 적극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

이는 성장 둔화 압박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중국 최대 민간 부동산개발업체 헝다의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가 현실화하자 선제 조치를 한 것으로 분석된다.

맥쿼리증권의 래리 후 중국 담당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보고서에서 "최고지도자들이 잠재적인 불안정성의 위험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경제 회복에 개입하는 데 대해 매우 신중한 모습을 보여왔다. 경제 부양책을 쏟아내는 것을 자제하고 타격을 입은 소규모 기업을 보다 지원하는 데 힘을 쏟았다. 세계 2위의 경제 대국 중국은 지난해 세계 주요 경제대국 중 유일하게 성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 중국은 전력 부족, 선적 지연 등 많은 도전에 직면했다. 분석가들은 또 중국의 대규모 규제가 기술기업과 다른 민간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후 이코노미스트는 "이번 회의는 우선 순위가 규제 강화에서 성장 지원으로 전환됐음을 시사한다"고 진단했다.

특히 부동산 위기는 중국 경제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헝다는 지난 6일까지 내야할 이자 8249만달러를 갚지 못하면서 사실상 디폴트 상태가 됐다. 헝다그룹의 붕괴는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30%를 차지하는 중국 부동산 부문에 파급 효과를 미칠 수 있다는 우려를 키워왔다.

이에 따라 중국은 부동산 규제 정책 변화도 예고했다. 그동안 투기 억제를 위한 부동산 규제로 직격탄을 맞은 헝다 등 부동산 업체들이 어려움이 처하자 속도 조절에 나서는 것이라는 분석이다.

후 이코노미스트는 중앙정치국 회의가 끝난 후 나온 성명에서 '주택은 투기를 위한 것이 아니다'라는 언급을 피하고 합리적인 주택 수요를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데 대해서 "지준율 인하와 함께 정책이 부동산에 보다 완화적으로 변할 것이라는 신호를 보낸다"고 분석했다.

8일 동망(東網)과 재화망(財華網) 등 보도에 따르면 중국공산당은 지난 6일 중앙정치국 회의에서 투기 억제를 중시한 부동산 규제 정책을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정치국은 부동산 정책에 관해 주택시장이 합리적인 수요를 충족시키도록 건전한 발전과 선순환을 촉진하기로 했다.

또 8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중국 주요 경제운영 방침을 논의 확정하는 중앙경제공작회의에 관심이 집중된다. 부동산업계의 도산 사태에 대응해 경제안정화를 기할 수 있는 구체적인 대책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