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伊, 온라인 판매자들에 시장지배력 남용했다며 아마존에 1.5조원 벌금

등록 2021.12.09 20:32:55수정 2021.12.09 20:40: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자체 물류 서비스 선택하도록 판매자들 조종

associate_pic

[AP/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이탈리아 반독점 규제 당국은 9일 미국의 거대 테크 기업 아마존이 시장 지배적 위치를 남용해 경쟁을 크게 저해했다면서 11억3000만 유로(12억8000만 달러, 1조5000억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이탈리아 당국(AGCM)은 이날 보도문을 통해 아마존이 자국 온라인 중개서비스 시장에서 차지하고 있는 지배적 위치를 악용해 해당 아마존 사이트를 이용하고 있는 독립 판매자들에게 자체 물류 서비스 FBA를 우선적으로 선택하도록 조종했다고 지적했다.

아마존은 자체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시장에서 주목을 끌 수 있는 '프라임' 라벨 부착, 블랙프라이데이 행사 참여 등으로 제3자 판매자들이 FBA를 택하도록 은근히 강요했다는 것이다.

이에 아마존은 이탈리아의 벌금과 처분이 "정당화할 수 없으며 도를 벗어나게 과도하다"면서 불복 항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의 경쟁분과도 지난해 아마존이 자체 온라인 유럽 시장의 판매자들에 대한 비공개 데이터를 이용해 경쟁을 막았다는 혐의로 기소해 곧 결과가 나올 전망이다.

이처럼 EU 집행위는 물론 유럽 여러 나라에서 미국의 공룡 테크 기업인 아마존, 알파벳의 구글, 페이스북, 애플 및 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한 독점, 반경쟁 행태 관련 벌금 부과가 이어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