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MVP' 미란다, 내년에도 두산맨…190만 달러에 재계약

등록 2021.12.24 16:52: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BO리그 데뷔 첫 해였던 2021시즌, 정규리그 MVP 수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1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KBO 한국시리즈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3차전 경기. 4회초를 무실점으로 막아낸 두산 선발 미란다가 기뻐하며 더그아웃으로 들어오고 있다. 2021.11.17.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내년에도 외국인 투수 아리엘 미란다(32)와 함께한다.

두산은 24일 "미란다와 계약금 30만 달러, 연봉 160만 달러 등 총액 190만 달러에 재계약했다"고 밝혔다.

올해 KBO리그 무대에 데뷔한 미란다는 28경기에 등판해 172⅔이닝을 던지며 14승5패 평균자책점 2.33의 성적을 냈다. 225탈삼진을 솎아내며 1984년 고(故) 최동원이 작성한 223탈삼진을 넘어 단일시즌 최다 탈삼진 신기록도 작성했다.

평균자책점과 탈삼진 부문 1위를 차지하면서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와 골든글러브를 수확했다.

두산은 "탈삼진 능력은 물론 리그에서 가장 많은 21번의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한 미란다가 내년에도 변함없이 활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