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철책 월북' 軍경계 실패에도 靑 "文대통령 질책 없었다"(종합)

등록 2022.01.03 16:08:54수정 2022.01.03 18:02: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軍, 북한에 오전·오후 2회 통지문 보내…北, 회신한 걸로 알아"
"北, 통지문에 회신→회신 안 해→北 답변 없었다는 의미" 해명
이재명 전국민 재난금 재추진 의사에 "후보 주장 언급 부적절"

associate_pic

[고성(강원)=뉴시스] 김경목 기자 = 새해 첫날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월북자가 발생 동부전선 육군 제22보병사단을 비롯 육군에 비상이 걸렸다. 2일 오후 민간인이 들어갈 수 있는 최북단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에서 우리 군 철책이 보인다. 2022.01.02. photo31@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김성진 안채원 기자 = 청와대는 3일 새해 첫날 강원도 최전방 동부전선 월북 사태에 대한 군의 경계 실패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 차원의 질책은 없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참모회의에서 월북자 경계실패 작전에 대한 문 대통령의 질책이 있었는가'라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날 문 대통령 주재로 이뤄진 참모진 회의에서는 관련 내용이 별도 안건 보고가 이뤄지지 않았고, 결과적으로 지휘관계 책임을 비롯한 문 대통령의 질책이 없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질문에 대한 사실 관계 확인 과정에서 비롯된 오해일 뿐, 문 대통령이 월북 사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월북 상황이 발생한 직후부터 수시로 관련 보고를 챙겨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군 당국이 월북 직후 북한에 보낸 통지문의 회신 여부에 대해서는 "북한에 통지문은 어제 오전, 오후에 걸쳐 두 번 보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잘 받았다 그런 회신은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합동참모본부(합참)를 중심으로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며 "조만간 합참에서 전비태세 검열 결과를 설명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 관계자는 추후 "북한 측으로부터 회신은 오지 않았다"고 발언을 정정했다가 논란이 되자, "신변보장을 요구하는 대북 통지문에 대해 북측의 답변이 없었기 때문에 회신이 오지 않았다고 추가 설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군 당국은 합참 전비태세검열실장 등 17명을 현장에 파견해 초동 부실조치 여부, 월북자 이동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합참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신원이 특정되지 않은 월북자 1명은 강원도 고성군의 육군 22사단 관할 동부전선 군사분계선(MDL)과 일반전초(GOP) 철책을 넘어 북으로 넘어갔다.

해당 월북자는 추후 합참 조사 과정에서 2020년 같은 루트를 통해 귀순했던 인물이 재월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최초 초동조치 부대가 현장에 출동해 거동 의심자 여부와 철책 이상 여부를 확인하고도 이상이 없다고 판단했고, 폐쇄회로(CC)TV에 철책을 넘는 장면이 녹화됐지만 영상 감시병마저도 놓쳤다는 점에서 경계작전 실패 비판이 나온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재추진 의사와 관련, "대선 후보의 발언과 주장에 대해서 청와대가 일일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즉답을 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ksj87@newsis.com,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