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세훈 서울시장도 신라젠 주주…최소 수천만원 손해

등록 2022.01.21 06:00:00수정 2022.01.21 08:13: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세훈 257주, 배우자 1800주 등 총 2057주 보유
피해액만 수천만원 달해…손해액 확대 가능성 높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신라젠의 상장폐지 결정으로 최소 2500만원의 손해를 입을 위기에 처했다. 사진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8일 서울시청 브리핑실에서 '서울시 1인가구 안심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도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신라젠의 상장폐지 결정으로 최소 수천만원의 손해를 입을 위기에 처했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고위공직자 재산공개를 통해 공개된 오세훈 시장 가족의 증권 재산은 14억3300만원이다. 오 시장 본인이 상장주식과 채권 등 약 4억5500만원을 보유했고, 오 시장의 배우자인 송현옥 씨가 9억7900만원 규모의 주식·채권을 보유했다.

이 중 오 시장 부부가 보유한 신라젠 주식은 총 2057주다. 오 시장이 257주를, 송 씨가 1800주를 보유했다. 신라젠 주식이 지난 2020년 5월부터 거래정지 상태에 있었던 점을 고려할 때 오 시장 가족은 신라젠 주식을 보유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장외 거래가 불가능한 것은 아니지만, 자산 가치 책정이 어렵기 때문에 실제 거래됐을 가능성은 높지 않다. 거래정지가 돼있는 주식을 굳이 낮은 가격에 다른 투자자가 사들였을 가능성은 적다는 뜻이다.

신라젠 거래정지 마지막 날 종가 1만2100원을 기준으로 감안하면 오 시장의 피해액은 약 2490만원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재산공개 내역에는 신라젠 주식 거래 시점, 거래 가격 등이 공개돼있지 않아 오 시장의 피해액은 달라질 수 있다. 신라젠의 최고가는 2017년11월 기록한 15만2300원이다.

신라젠은 지난 2016년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면역항암치료제 연구개발 기업이다. 거래정지 이전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2위에 오를 만큼 대장주였지만 전·현직 경영진의 횡령·배임 혐의 때문에 2020년5월부터 거래정지 상태에 놓였다.

한국거래소는 2020년11월 기업심사위원회를 통해 신라젠에 1년의 개선 기간을 부여한 바 있다. 하지만 거래소는 지난 18일 '계속적인 기업 가치가 유지될지 불투명하다'며 신라젠의 상장폐지를 결정했다. 신라젠의 최종 퇴출 여부는 20일 이내에 열릴 코스닥시장위원회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개별적인 주식 거래 내역은 시에서 알 수 없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주식 거래가 정지된 코스닥 상장사 신라젠에 대한 상장 적격성 심사가 열리는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거래소 앞에서 신라젠 주주연합 회원들이 거래재개를 촉구하고 있다. 2022.01.18. dahora83@newsis.com


한편 오 시장은 보유주식 백지신탁 제도와 관련해 국민권익위원회에서 행정심판을 받고 있다. 오 시장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 자리에서 직무관련성과 관련한 보유주식 처분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바 있다.

그는 "백지신탁을 받아주는 기관은 농협중앙회 하나밖에 없어 그쪽에 문의하니 자신들은 백지신탁을 받으면 조속한 시일 내에 판다고 하더라. 유일한 금융기관이 부담을 지기 싫어 판다는 건데 이건 시스템이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적어도 복수의 기관이 마련될 수 있게 시스템을 고쳐야겠다고 생각했다. 권익위원회가 그런 시스템을 마련해주면 언제라도 매각하든지 신탁을 하든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