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 가스공급 중단에…동유럽 몰도바, 국가비상사태 선포

등록 2022.01.20 22:44: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구입대금 지불 못해 공급 중단 경고 통지받아
몰도바 정부, 비상사태 선언 요청…의회서 통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몰도바가스 본사 전경. (사진 = 업스트림 홈페이지 캡처) 2022.01.20.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동유럽 국가 몰도바가 가스 대란으로 인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20일(현지시간) 타스통신과 업스트림, 발칸인사이트 등에 따르면 몰도바의 가스 수입 및 유통업체 몰도바가스가 이달 말과 2월 러시아로부터의 가스 공급이 끊길 가능성에 대해 발표했다. 이에 몰도바 정부는 의회에 가스 대란으로 인한 60일 동안의 국가비상사태 선포했고, 의회는 이를 승인했다.

나탈리아 가브릴리타 몰도바 총리는 "몰도바가스가 현재 가스 소비량에 대한 비용을 지불하지 않을 경우 가스공급이 중단될 수 있다는 가스프롬(러시아 국영가스업체)의 통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가스포름이 이날까지 상반기 가스 사용료를 완납하지 않을 경우 가스 공급을 중단하겠다고 경고했다는 것이다.

가브릴리타 총리는 "비상사태위원회는 소비자들에게 지속적으로 가스를 공급하기 위한 일련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몰도바가스는 지난해 10월 가스프롬과 5년 동안의 장기 가스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정부가 정한 최고 청구액 수준보다 가스프롬으로부터 들여오는 구입가가 높아 경영상 어려움을 호소해왔다.

몰도바가스 이사회 의장인 바딤 체반에 따르면가스프롬으로부터 가스를 들여오는 비용은 지난해 11월 1000㎥당 450달러였다가 같은해 12월 550달러, 올 1월에는 647달러로 상승했다. 그러나 몰도바 정부가 소비자들에게 최대 1000㎥당 430달러에 청구할 수 있었다.

앞서 몰도바가스는 올 1월 가스 공급에 대한 수백만 달러의 연체금이 남아있어 몰도바 은행으로부터 어떠한 대출도 받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이미 몰도바 정부는 지난해 가스 공급 중단을 피할 수 있도록 몰도바가스에 7500만 달러의 대출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체반은 몰도바 정부가 고객들이 부가가치세로 지불한 2200만 달러 상당의 국가 예산을 일시 환급해줄 것으로 요청했다. 각 가구가 지불하는 에너지 가격과 몰도바가스가 실제 지불해야 하는 가격의 차액을 정부가 부담해야 한다는 제안도 했다.

가스프롬이 서한을 통해 청구한 금액은 약 6300만 달러다. 이중 몰도바가스는 3800만 달러만 부담할 수 있어 몰도바 정부가 2500만 달러를 부담할 예정이다.

접경국가인 루마니아는 몰도바가 가스대란을 피할 수 있도록 1억 유로 규모의 재정지원을 승인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