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규확진 7630명 '역대 두 번째 규모'…이틀째 7000명대

등록 2022.01.23 09:56:37수정 2022.01.23 11:3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000명대 발생 이틀째…오미크론에 증가세
사망 11명, 치명률 0.89%…신규입원 668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여전한 가운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630명으로 집계된 2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2.01.23.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역대 두 번째로 많은 7630명으로 집계됐다. 7000명대 발생은 이틀째다.

입원 치료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431명으로, 나흘째 400명대를 기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3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대비 7630명 늘어 누적 73만3902명이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역대 최다였던 지난해 12월15일 7848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다. 오미크론 변이 '대응 단계' 전환 기준인 7000명 이상 발생은 전날에 이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7343명이다. 지역별로 경기 2667명, 서울 1634명, 인천 589명 등 수도권에서 4890명(66.6%)이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2453명(33.4%)이 나왔다. 대구 448명, 광주 306명, 부산 287명, 경남 213명, 경북 207명, 충남 197명, 전남 191명, 대전 151명, 전북 136명, 충북 108명, 울산 84명, 강원 79명, 세종·제주 각 23명 등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287명이다. 지난 20일부터 나흘째 200명대 발생이 이어졌다.

재원 중인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줄어든 431명이다. 20일 488명에서 21일 431명, 22일 433명 등 400명대에서 증감을 반복하고 있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11명 늘어 누적 6540명이다. 전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0.89%다.

신규 입원 환자는 전날(720명)보다 81명 많은 801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