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롯데케미칼, KAIST와 함께 '탄소중립연구센터' 설립

등록 2022.01.25 10:17: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탄소중립 및 폐플라스틱 해결 위한 연구 진행
기술교류 등 협력 확대로 미래기술·핵심인재 확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롯데케미칼-KAIST 탄소중립연구센터 개소식 행사사진. (우측)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 (좌측) KAIST 이광형 총장.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롯데케미칼은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미래 기술확보와 인재발굴을 위해 국내 최고의 과학인재 양성기관인 KAIST와 함께 ‘탄소중립연구센터’를 설립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4일 오후 대전 KAIST 에너지 환경연구센터에서 진행된 '롯데케미칼-KAIST 탄소중립연구센터' 개소식에는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 KAIST 이광형 총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롯데케미칼-KAIST 탄소중립연구센터는 ▲폐플라스틱 열분해 및 수전해를 통한 청정수소 생산 ▲친환경 납사 생산 기술 ▲액상 유기 수소 저장 및 운반체 기술 ▲전과정 평가(LCA) 통한 청정수소 생산단가 최적화 및 탄소배출량 저감 등 기술개발과 경제성 분석의 과제를 선정해 연구를 추진한다.

롯데케미칼은 과제 연구 개발을 위해 2024년까지 3년간 총 20억원의 연구비를 투자한다. 대전 KAIST 내에 전용 연구공간 구축과 기술 개발 위한 실험장비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탄소중립연구센터를 이끌어갈 센터장으로는 KAIST 생명화학공학과 이재우 교수가 위촉됐다. 교수진 5명과 23명의 석박사급 우수 인재가 연구에 참여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의 연구 담당임원과 연구원들도 운영위원으로 참여한다.

롯데케미칼 황진구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탄소중립실현이라는 큰 과제를 해결하는 것은 기업만의 힘으로 어렵다"며 "국내 최고의 연구진으로 구성된 KAIST와 친환경 핵심 기술 연구 개발을 통해 미래 기술확보와 인재발굴이라는 두가지 솔루션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KAIST 이광형 총장은 "탄소 중립 이슈는 새로운 국제 질서의 태동을 의미해 국가적 위기이자 기회가 될 수 있다"며 "미래 기술의 선제적 확보와 창의 인재 양성을 통해 롯데케미칼과 함께 글로벌 위기 해결에 앞장서고, 새로운 국제 질서에서 국가발전의 기회를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