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 등 4곳, 오늘부터 고위험군만 PCR검사…전국 확대 초읽기

등록 2022.01.26 07:00:00수정 2022.01.26 07:2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광주·전남·평택·안성, 오미크론 '대응 단계' 전환
호흡기전담클리닉, 확진자 검사·재택치료 관리
4곳 신속항원검사 음성확인, '방역패스'로 인정
PCR 축소 집계·신속항원검사 정확도 논란 여전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 지역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산으로 검사체계가 고위험군 중심으로 바뀐 가운데 지난 25일 오후 광주 북구 선별진료소에 자가검사키트 사용법이 홍보되고 있다. 2022.01.25. hgryu77@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크게 확산한 광주·전남·평택·안성 지역은 26일부터 60세 이상, 밀접 접촉자 등 고위험군만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먼저 받게 된다. 그 외에는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되면 PCR 검사가 가능하다.

4개 지역 호흡기전담클리닉은 확진자 진단과 재택치료 관리 등을 담당한다. 필요시 무료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한 뒤 양성이 확인된 의심 환자는 곧바로 PCR 검사를 받게 된다.

광주·전남·평택·안성, 오미크론 '대응 단계' 전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광주·전남·평택·안성 지역은 26일부터 오미크론 변이 방역을 위한 검사·의료체계를 '대응 단계'로 전환한다.

4개 지역은 오미크론 변이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면서 확진자가 급증한 곳이다. 호남권은 지난주 바이러스 검출률이 82.3%로 매우 높고, 의료기관, 요양병원 등에서 집단 감염이 속출하고 있다. 평택과 안성은 주한미군발 확산이 발생했다.

4개 지역 소재 임시 선별검사소와 선별진료소는 ▲밀접 접촉자 등 역학연관자 ▲의사소견서 보유자 ▲60세 이상 의심 환자 ▲신속항원검사 양성자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PCR 검사를 우선 진행한다.

그 외 국민은 선별진료소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관리자 감독하에 자가검사키트로 먼저 검사한 후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검사 비용은 전액 무료다. 방역 당국은 앞서 전날 4개 지역에 자가검사키트 9만명분을 배송했다.

관리자 감독 없이 자가검사키트로 검사해 음성이 나온 경우에는 그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다.

광주 23곳, 전남 15곳, 평택 2곳, 안성 3곳 등 호흡기전담클리닉으로 지정된 병·의원 43곳은 확진자 검사와 치료를 진행한다.

호흡기전담클리닉에서 필요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한 후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검사 비용은 무료이며, 진찰·검사 후 진찰료에 해당하는 5000원만 내면 된다.

호흡기전담클리닉에서 확진된 환자는 해당 병·의원에서 비대면 건강 모니터링을 받게 된다. 영상검사 촬영이나 다른 질환으로 외래진료 시 병원 외래진료센터에서 진료받을 수 있다.

4개 지역 선별진료소와 임시 선별검사소는 신속항원검사 후 음성이 확인된 이들에게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서)용 음성확인서를 발급한다. 호흡기전담클리닉은 의료기관명, 의사 면허, 검사일시(결과 통보일), 음성 결과 등이 기재된 소견서를 발급한다.

신속항원검사 음성확인은 결과 통보 후 24시간이 되는 날의 자정까지 유효하다. 만약 이날 오전 10시에 검사를 받았다면 27일 밤 12시까지 유효하다. 문자 또는 전자증명서로는 발급되지 않는다.

4개 지역에서 발급된 신속항원검사 음성확인서는 PCR 음성확인서와 같이 전국 모든 지역에서 방역패스로 인정된다.

4개 지역 외 다른 지역은 기존 검사·치료 체계가 유지된다. 당국은 우선 4개 지역의 운영 상황을 살펴본 뒤 개선을 거쳐 설 연휴 이후 전국에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associate_pic

[안성=뉴시스] 김종택 기자 = 지난 25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보건소에 마련된 선별검사소에서 관계자들이 자가검사키트를 점검하고 있다. 오미크론이 우세한 전남, 광주, 안성, 평택 등 4개 지역에서는 26일부터 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밀접촉자, 60세 이상 고령층 등 고위험군만 받을 수 있다. 유증상자를 포함한 그 외 대상자는 선별진료소에서 자가검사키트로 검사를 한 뒤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받게 된다. 2022.01.25. jtk@newsis.com


지역사회 유행 '축소 판단' 우려…신속항원검사 논란도 여전

일각에서는 고위험군에 PCR 검사가 집중되면서 방역 당국에 집계되는 실제 확진자 수치가 현재 유행 규모를 반영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즉, PCR 검사 우선대상이 아닌 젊은 층, 저위험군은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만 PCR 검사가 가능한 만큼 기존보다 검사 결과가 1~2일 정도 늦게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젊은 층 확진자가 많을 때 심화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실제 감염자의 5분의 1이나 10분의 1만 검사해 집계하게 되면서 지역사회 유행을 파악할 수 없게 된다. 이 경우 실제 확진자 수는 집계치의 5~10배라 봐야할 수도 있다"며 "전체 확진자 수를 신뢰할 수 없게 되면서 유행 규모와 향후 예측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우선 하루 최대 85만건까지 가능하도록 PCR 검사 역량을 늘리고 있지만,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 이마저도 불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PCR 검사 역량을 키우면서 최대한 PCR 검사를 시행하는 기존 검사체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신속항원검사를 둘러싼 논란도 현재진행형이다. 당국은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된 이들에게 PCR 검사를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런 방법으로는 정확한 진단과 치료 시간을 줄이지 못하고, 방역도 힘들어진다고 지적했다.

엄중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 양성과 동일하게 보고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며 "음성으로 나오더라도 코로나19 감염이 아닌지 빠르게 판단할 수 있는 체계가 필요하다. 음성이라도 코로나19 증상에 합당하거나 판별을 빨리해야 하는 고위험군이라면 얼른 PCR 검사를 받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