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당국 "먹는치료제 1.1만명분 30일 추가 도입"…50대 투약 검토

등록 2022.01.26 14:45:17수정 2022.01.26 19:4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초도 2만1000명분 포함 총 3만2000명분 도입
"위중증 연령·수급 상황 등 고려해 대상 확대"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지난 14일 오후 대구 중구의 한 약국에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입고돼 약사가 수량을 확인 뒤 진열하고 있다. 치료제는 이날부터 환자들에게 투여할 수 있으며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보건의료 위기대응시스템'으로 지정약국의 재고를 파악해 처방한다. 2022.01.14. lmy@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화이자사(社)의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1만1000명분이 오는 30일 추가로 국내에 들어온다. 방역 당국은 환자 발생과 수급 상황 등을 고려해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6일 기자단 설명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부가 선구매 계약한 먹는 치료제는 총 100만4000명분이다. 이 가운데 지난 13일 초도물량 2만1000명분이 들어왔다.

오는 30일에는 1만1000명분이 추가로 도입된다. 이로써 30일까지 도입되는 물량은 총 3만2000명분이다.

당국은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을 점차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지난 14일부터 중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확진 초기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를 대상으로 투약했다.

이어 지난 22일부터는 60세 이상과 요양병원, 감염병 전담요양병원으로 대상을 확대했다. 오는 29일부터는 감염병 전담병원 입원 환자도 투약이 가능하다.

당국은 이어 50대로 투약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오미크론 변이가 국내에 유입된 이후 50대 이하 사망자가 없어 투약 확대가 불필요하다는 주장도 있다.

이에 대해 고재영 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위중증 연령, 치료제 효과성, 수급 상황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해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