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 자위대 기지에 미군 드론 배치 추진…中 감시강화

등록 2022.01.27 06:31:46수정 2022.01.27 09:05: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가고시마현 카노야 해상 자위대에 MQ-9 7대 배치할 듯
미-일 2+2 회담 합의 따라…운용인력 100명도 투입

associate_pic

[칸다하르 공군기지=AP/뉴시스] 미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대만에 'MQ-9 리퍼' 공격용 무인기 4대를 판매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8년 1월23일 아프간 칸다하르 공군기지에 있는 MQ-9의 모습. 2020.11.04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동중국해와 맞닿은 일본 해상 자위대 기지에 처음으로 미군의 무인기(드론) 배치가 추진된다. 사실상 중국을 직접 겨냥한 조치라는 분석과 함께 중국 측의 반발이 예상된다.

26일(현지시간) NHK방송과 아사히 신문 등에 따르면 미국과 일본은 일본 남부 가고시마현에 있는 카노야 해상 자위대 기지에 7대의 MQ-9 드론을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와 함께 100명가량의 인력이 드론의 운용과 정비를 위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 매체는 이번 드론 배치 검토에 대해 중국의 해상 활동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감시 정찰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미국과 일본의 외교·국방 수장들은 이달 7일 2+2 화상 회담을 열고 양국 병력이 함께 사용하는 시설을 늘리는 데 합의한 바 있다. 이번 드론 배치 추진도 이러한 합의의 결과 중 하나인 셈이다.

이르면 올봄부터 1년가량 운용될 예정이나 가고시마현 주민 반발이 예상돼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일본 방위성은 해당 지자체에 관련 설명회를 열고 배치 계획에 대한 협조를 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MQ-9는 18m 너비의 대형 드론으로, 정보수집과 정찰·감시는 물론 목표물을 정밀타격하는 공격 기능을 갖췄다. 무장상태로 7500m 상공에서 14시간 이상 비행할 수 있고 소리 없는 공격이 가능해 '침묵의 암살자'로도 불린다. 2020년 카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사령관 사살 작전에 쓰인 바 있다.

미국은 2020년 11월 MQ-9 4대를 대만에 판매한 바 있는데, 당시 중국 정부는 강력한 반발과 함께 보복을 시사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