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넷플릭스 첫 아랍어 영화 '완벽한 타인' 뭇매…"동성애 지지한다"

등록 2022.01.27 14:25:26수정 2022.01.27 16:0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아랍 국가 겨냥해 첫 아랍어 영화 제작
'완벽한 타인', 동성애·혼전성관계 등 논란
"동성애 조장", "이집트 도덕 파괴" 비판
"픽션과 현실 구분해야" 옹호 주장 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넷플릭스에서 최근 개봉한 첫 아랍어 영화 '완벽한 타인(Perfect Stranger)' 스틸. (사진=넷플릭스 홈페이지 사진 캡쳐) 2022.01.27.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재민 인턴 기자 = 넷플릭스에서 제작한 첫 아랍어 영화 '완벽한 타인'이 동성애·혼외 성관계 관련 장면 등으로 인해 보수적인 이집트 문화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잡지 아웃, 이스라엘 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최근 아랍 국가들을 겨냥해 첫 아랍어 영화 '완벽한 타인'을 제작했다. 넷플릭스 영화 '완벽한 타인'은 2016년 이탈리아에서 개봉한 같은 이름의 영화를 리메이크했으며, 2018년 한국에서도 제작된 바 있다.

해당 영화는 한 무리의 친구들이 식사를 위해 모이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이들은 "재미 삼아" 함께 저녁을 먹으면서 휴대전화에 울리는 문자메시지, 이메일, 통화 등을 공유하기로 한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사건이 전개되면서 휴대전화를 통해 혼전 성관계, 불륜, 동성애 등 각자 숨겨온 비밀이 드러난다.

이에 대해 많은 보수 인사들이 이집트 문화에서 금기시되는 이야기를 담았다는 이유로 해당 영화를 비난하고 있다.

한 이집트 변호사는 "해당 영화가 이집트 사회의 규율에 대해 도전장을 내밀었다"며 "해당 영화가 가족의 가치를 파괴하고, 동성애를 조장한다"고 비난했다.

모스타파 바크리 이집트 의원은 영화에서 한 아버지가 10대 딸과 혼전 성관계에 관해 논의하는 장면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집트 내 넷플릭스 전면 금지"를 주장하면서 국회 긴급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이집트 시골 지역에서는 여전히 혼전 성관계를 맺은 여성에게 "명예 살인"을 자행하는 등 혼전 성관계를 절대 금기시하고 있다.

또 아이만 마흐푸즈 의원은 "이 영화가 동성애를 부추겼다"며 넷플릭스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고, 정부에 해당 영화에 대한 상영 중단을 요청했다.

이집트 법률에서 동성애를 명시적으로 금지하고 있지는 않지만, "방탕함을 금지"한다는 명목으로 동성애를 처벌하기도 한다.

더불어 소셜미디어(SNS)에서는 영화 '완벽한 타인'에 출연한 배우들에 대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집트 여배우 모나 자키는 극 중 겉옷을 입은 채 속옷을 벗어 가방에 넣는 장면 때문에 집중포화를 맞았다. 이 장면이 이집트의 가치와 도덕에 반한다고 주장하는 SNS 이용자들은 배우에게 욕설과 모욕도 서슴지 않았다.

이에 대해 타렉 세나위 영화 평론가는 "온라인에서 자행되는 여배우 자키에 대한 공격이 충격적인 수준"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사람들이 픽션과 현실을 혼동하고 있는 듯하다"며 "배우들과 영화의 내용은 아무 관계가 없다"고 했다.

마그다 모리스 예술 평론가는 "이 영화는 동성애를 부추기지 않았고 우리의 전통을 더럽히지도 않았다"며 "이집트에서 이 영화 상영을 금지할 수 없다. 영화를 싫어하는 사람은 안 볼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칼레드 알리 전(前) 대통령 후보도 SNS를 통해 "아랍권 영화가 이전에 무시해왔던 현실에 관해 얘기하는 대담 하고 파격적인 영화"라고 해당 영화를 평가하며 "아무리 부인하고 무시해도, 다가올 현실이다"고 했다.

이집트 내에서의 논란에도 불구하고 넷플릭스 측은 아직 어떠한 입장도 표명하지 않고 있다.
associate_pic

[뉴저지=AP/뉴시스] 넷플릭스 애플TV 앱 아이콘. 2022.01.27.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jeamin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