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도 빅스텝 나서나…채권시장 '화들짝'

등록 2022.05.17 06:00:00수정 2022.05.17 06:4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창용 총재 빅스텝 관련 발언에
국채 3년물 금리 3%대로 치솟아
단기물 중심으로 전구간 상승세
"시장에선 반신반의하는 분위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추경호(왼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조찬 회동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은비 기자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를 한 번에 0.5%포인트 인상하는 '빅스텝'을 배제할 단계는 아니라는 발언을 내놓으면서 시장이 들썩이는 모양새다. 원·달러 환율은 하락하고 채권 금리 오름세를 보였다. 이에 대해 한은이 원론적인 입장이라고 재차 강조했지만 당분간 시장 혼란이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서울 채권시장에서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전날 3.046%에 마감했다. 전장 대비 0.135%포인트 오른 수치로 장 중 한때 3.082%까지 치솟았다.

3년물 금리가 3%대로 오른 건 4거래일 만이다. 지난 11일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하겠다고 공식화한 뒤 2.928%로 3%대 아래로 떨어졌다. 이후 지난 13일까지 2% 후반대를 지속한 바 있다.

이날 채권 금리는 단기물을 중심으로 전 구간 상승세를 보였다. 2년물 금리는 전장 대비 0.114%포인트 오른 2.821%로 마감했다.

이는 당초 연말까지 기준금리가 최대 2.25%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됐지만, 2.50%까지도 가능하다는 시나리오가 나온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 총재는 전날 추경호 경제부총리와 조찬 회동 직후 취재진과 만나 '우리나라도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냐'는 질문에 "빅스텝을 완전히 배제할 수 있냐 그런 걸 말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답변했다.

이런 상황에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빅스텝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한은 기준금리 인상 속도도 빨라지고 이에 따른 채권시장 약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한은은 이 총재 발언으로 시장에 미칠 영향이 커질 것을 우려해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한은 고위 관계자는 "최근 물가 상승률이 크게 높아지고 앞으로도 당분간 물가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지속될 수 있는 점을 고려할 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통화정책을 결정해나갈 필요가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예를 들면 국제 유가 상승이나 환율뿐 아니라 최근 인도의 밀수출 금지 조치와 같이 예상치 못한 변수로 인해 향후 물가 전망의 불확실성이 매우 큰 상황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원론적인 발언에도 시장이 출렁일 만큼 민감도가 높아진 상황이다. 김지만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 총재의 발언은) 빅스텝을 배제하지 않는다는 것이지 시사는 아니다"며 "지난주에 워낙 금리가 빨리 내려갔는데 이번달 (금융통화위원회) 결정이 불확실한 부분이 있다 보니 오른 것 같다. 그렇다고 해도 지난주 하락폭을 다 돌릴 정도는 아니라서 (시장에서도) 반신반의하고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달 물가전망이 (기준금리 결정 전에) 나올텐데 그게 나오기 전까지는 채권금리가 이번달 본범위 안에서 움직이지 않을까 싶다"고 내다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