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장수협동조합, 고용·수익창출 기여…지원체계 통합 필요"

등록 2022.05.17 14:03:29수정 2022.05.17 19:5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0년 중소기업협동조합 성공DNA 토론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60년 장수 중소기업협동조합이 고용 창출과 조합원 수익 창출 등에서 일반 협동조합보다 더 많은 기여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성공 DNA인 'COOP'를 지속하기 위해 지원체계의 통합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중소기업중앙회와 중소벤처기업연구원, 한국협동조합학회는 17일 중소기업중앙회 상생룸에서 '중소기업협동조합 60년, 나아갈 100년'을 주제로 '60년 중소기업협동조합 성공DNA 분석과 발전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중소기업중앙회 KBIZ중소기업연구소 배호영 연구위원은 60년 장수 중소기업협동조합의 성공DNA를 'COOP'로 제시했다. COOP는 조합임원의 헌신(C), 조합원에 대한 전문지식제공(O), 조직변화 주도(O), 공동사업 참여(P)를 말한다.

배 연구위원은 "60년이 되는 장수 협동조합을 분석해보니 조합임원의 헌신(C), 조합원에 대한 전문지식제공(O), 조직변화 주도(O), 공동사업 참여(P)라는 4가지 공통적인 성공요인이 확인 된다"고 말했다.

또 장수 협동조합이 일반 협동조합에 비해 조합원 수가 많고, 고용 창출과 조합원 수익 창출 면에서 더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그는 "조합원 수 증가, 공동사업 활성화, 조합원 수익 증가라는 중소기업협동조합 장수 메커니즘이 있는데 이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협동조합기본법의 일반(사업자) 협동조합을 중소기업협동조합법의 사업조합으로 전환시켜 조합원 수를 늘리는 한편, 공동사업 전문인력 양성, 공동판매 허용범위 확대 등 활성화를 위한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협동조합학회장 장승권 교수는 "협동조합기본법상 사업자 협동조합과 비교했을 때 중소기업협동조합은 최근 양적 성장이 정체되어 있으며, 매출평균보다 더 낮은 조합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장 교수는 "성격이 유사한 기본법 협동조합과의 통합 관리와 체계적인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며 "중소벤처기업부에 사업자 협동조합을 아우르는 협동조합 전담 국·과를 신설하고, 소진공의 협동조합 지원 기능을 중앙회 협동조합본부로 통합시켜 지원체계를 정비할 것"을 제안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오동윤 원장의 진행으로 장수 협동조합의 성공요인과 앞으로 100년을 위한 제도개선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숭실대학교 곽원준 교수, 법무법인 도담 김남주 변호사, 한국출판협동조합 박노일 이사장, 중소벤처기업부 이순배 정책총괄과장,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이정섭 수석연구위원이 패널로 참여했다.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회장은 "중소기업협동조합은 우리 경제의 산업화에 기여해왔지만 아직 전담조직이 없어 60년 역사에 비해 체계적인 관리와 정책 추진 여건이 미흡한 실정"이라며 "중소기업 산업 정책의 관점에서라도 이제는 중소기업협동조합 전담조직 신설을 생각해볼 때"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