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대 17개국 유학생 "대덕특구 배우러 왔어요"

등록 2022.05.17 14:18:52수정 2022.05.17 20:24: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특구재단, 서울대와 글로벌 산학연계 프로그램 운영
KAIST, 특구 기업 현장방문 통해 특구 이해도 높여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17일 대덕특구 기업 ㈜세이프텍리서치를 찾은 유학생들이 선박운항 시뮬레이터를 견학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서울대학교 글로벌 R&DB 센터와 협업해 개설한 '글로벌 산학연계 정규강좌'의 일환으로 17개국 21명의 해외 공무원 유학생들을 대덕특구로 초청해 현장학습을 진행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현장방문은 지난 10일 1차를 시작으로 31일까지 모두 4차례에 걸쳐 진행되며 방문기관은 에너캠프, 트위니, 세이프텍리서치, 한국한공우주연구원, KAIST 등 특구 기업과 대학 및 정부출연연구소 등이다.

이를 통해 대덕특구 기업의 기술사업화 과정에 대해 학습하고 혁신생태계를  체험하게 된다.

또 외국인 유학생들은 향후 특구기업들이 자국에 진출 시 정부정책, 규제, 현지 채널 등 유의해야할 사항들을 기업들에게 조언할 예정이다. 

현장방문에 참석한 콜롬비아 중앙은행 출신 유학생 헤이너씨는 "연구기관과 기업이 협력해 시너지를 창출하는 대덕특구 모델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향후 대덕특구형 모델을 콜롬비아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구재단 강병삼 이사장은 "글로벌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은 서로를 알아가는 것에서 시작한다"면서 "특구 내 산학연이 글로벌 진출 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채널 구축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