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여대 선배 최미선, 광주양궁월드컵서 안산 꺾고 4강

등록 2022.05.20 18:49: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단체전 결승 오른 최미선·안산, 모교서 금메달 조준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2022현대양궁월드컵 개막 4일째인 20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국제양궁장에서 열린 리커브 여자 8강전에서 최미선(순천시청)과 안산(광주여대)이 맞대결을 하고 있다. 2022.05.20.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2022양궁월드컵 개인전 8강에서 대학 후배를 이긴 최미선(순천시청)은 20일 "안산은 최고의 선수여서 긴장이 많이 됐다"며 "모교에서 열리는 마지막 경기에서도 좋은 모습 보여 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안산은 "모교에서 열리는 개인전 결승무대에 서지 못해 아쉽지만 선배가 잘 쏴서 졌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며 선배를 응원했다.

최미선과 안산은 이날 오후 광주 남구 광주국제양궁장에서 열린 광주2022현대양궁월드컵 리커브 여자 개인전 8강에서 맞대결을 펼쳐 최미선이 승리했다.

이들은 광주여대 선후배 사이로 최미선이 '15학번', 안산이 '20학번'이다. 선배 중에는 '06학번' 기보배가 있다.

모교 광주여대 운동장에서 열리는 4강에 진출한 최미선은 "(안)산이는 최고의 선수이기도 해서 경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생각을 화살을 쐈다"고 말했다.

이어 "운동을 했던 곳에서 결승전을 치르게 돼 색다르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며 그만큼 좀더 부담이 되는 거 같다"며 "부담감 이겨내 좋은 성적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웃어보였다.

그러면서 "개인전은 4강, 단체전은 결승에 진출했다"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2022현대양궁월드컵 개막 4일째인 20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국제양궁장에서 열린 리커브 여자 8강전에서 최미선(순천시청)이 안산(광주여대)를 상대로 승리한 뒤 웃고 있다. 2022.05.20. hgryu77@newsis.com

안산은 "선배와 대결에 대한 부담보다는 같이 웃으면서 훈련하는 날들이 많았기 때문에 더욱 더 편하게 경기에 임할 수 있었다"며 "낮은 점수를 쏜 편도 있었지만 선배가 잘 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체전 결승에 진출했기 때문에 모교에 설치된 큰 무대에서 활 시위를 당길수 있다"며 "어색하기도 하고 편하기도 할 거 같은데 최대한 즐기면서 언니들과 함께 웃으면서 시합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친구들이 경기를 지켜본다고 해서 열심히 하려고 한다"며 "학교에서 열리는 결승전 무대에 설 수 있게돼 신기하지만 즐겁게 하겠다"고 말했다.

최미선·안산·이가현(대전체육회)으로 구성된 양궁 여자 대표팀은 22일 광주대학교에서 열리는 리커브 단체전 결승에서 독일과 격돌한다.

여자 개인전 4강은 최미선과 이가현이 진출했으며 같은날 메달 색깔을 놓고 대결을 펼친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