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국·대만, 수주내 경제협상 시작할 것"…의제, IPEF와 겹쳐

등록 2022.05.27 23:59:07수정 2022.05.28 07:3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CNN, 대만 고위 관리 인용해 보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세계경제포럼(WEF) 참여한 캐서린 타이 USTR 대표. (사진 = WEF 홈페이지 캡처) 2021.01.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미국과 대만이 경제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회담을 몇주 안에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27일(현지시간) CNN은 익명의 대만 고위관리 2명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대만 관리들은 “양국간 회담은 공급망 회복, 노동, 환경 및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협력에 초점을 둘 전망”이라면서 “양측은 무역과 투자 관계를 심화하기 위해 구체적인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양측의 조정과 협의를 거쳐 (회담 일정 등을) 공식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회담의 초점이 될 분야는 지난 23일 출범한 역내 다자간 경제협력 구상인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의 주요 분야와 유사하다.

IPEF는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경제통상협력체다.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기 위해 글로벌 무역, 공급망, 인프라·청정에너지·탈탄소, 조세·반부패 등 4개 분야에서 아·태 지역의 동맹·파트너들과 협력을 강화하려는 구상이다.

미국과 한국을 비롯해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 13개 국가가 IPEF에 참여했지만, 대만은 참여하지 못했다.

대만도 IPEF에 참여하기를 바랐지만, 일부 IPEF 참여국이 중국의 보복을 두려워해 대만의 참여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 관리들은 또 자국 대표단이 6월 메릴랜드주 내셔널 하버에서 열리는 셀렉트USA 투자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