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옥주현, 김호영 명예훼손으로 고소…김호영 측 "유감"

등록 2022.06.22 09:24:21수정 2022.06.22 15:1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엘파바 역의 옥주현이 지난해 2월23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열린 뮤지컬 위키드 배우 공동 인터뷰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2.23.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김호영과 네티즌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옥주현 측은 뉴시스와 가진 통화에서 "지난 20일 서울 성동경찰서에 김호영과 네티즌 2명 등 3명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앞으로도 모니터링을 진행하며 악플러들에 대한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호영의 소속사 피엘케이굿프렌즈는  유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21일 입장을 내고 "김호영 배우가 개인 SNS에 개인적인 내용을 업로드한 일에 있어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 최초의 기사가 보도됐고, 이후 무수한 매체에서 추측성 기사들을 잇달아 보도했다"며 "이후 옥주현씨 또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만 상황 판단을 했다는 사실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당사와 김호영 배우에게 사실 확인을 하지 않고, 이로 인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에 있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후 해당 내용으로 인해 김호영 배우에게 그 어떤 피해가 발생할 경우, 명예훼손으로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했다.

소속사는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 주장만으로 근거 없는 기사를 보도할 경우에도 법적 책임을 묻고자 한다"며 "온라인 댓글을 포함한 모든 악의적인 허위 사실 작성, 배포, 유통, 확산 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호영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리며 옥장판 사진과 공연장 이모티콘을 남겼다.

이와 관련해 일각에선 해당 글이 옥주현을 빗댄 것 아니냐는 추측이 일었고 최근 공개된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관련 의혹이 불거졌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호영(사진=SBS플러스 제공) 2019.11.12 photo@newsis.com


이후 옥주현은 자신의 SNS를 통해 "억측과 추측에 대한 해명은 제가 해야할 몫이 아니다"라며 "무례한 억측과 추측을 난무하게 한 원인 제공자들, 그 이후의 기사들에 대해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논란이 확산되자 뮤지컬 '엘리자벳' 제작사도 진화에 나섰다. EMK뮤지컬컴퍼니는 지난 15일 "강도 높은 단계별 오디션을 거쳐 뽑힌 새로운 배우들과 지난 시즌 출연자를 포함해 원작사의 최종 승인으로 선발된 배우들로 캐스팅됐다"며 "라이선스 뮤지컬 특성상 캐스팅은 주·조연 배우를 포함해 앙상블 배우까지 모두 원작사의 최종 승인이 없이는 불가하다"고 일축했다.

올해 10주년 기념 공연으로 8월 개막하는 '엘리자벳'은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인물인 황후 '엘리자벳'의 인생에 '죽음(Der Tod)'이라는 캐릭터를 등장시켜 역사적 사실에 판타지적 요소를 결합시킨 이야기다. 옥주현을 비롯해 이지혜, 신성록, 김준수, 노민우, 이해준 등이 출연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