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백악관 "G7, 러 방산 추가 제재…대러 관세로 우크라 지원"

등록 2022.06.27 20:38:44수정 2022.06.27 21:26: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크루엔=AP/뉴시스]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왼쪽 상단 화면)이 27일(현지시간) 화상으로 G7 정상회의에 참여했다. 2022.6.27.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주요7개국(G7,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이 러시아 방위산업 등에 추가 제재를 부과한다.

미국 백악관은 27일(현지시간) 발표문을 통해 "러시아의 군사생산과 공급망을 겨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면서 "우리 경제가 생산한 주요 산업 투입물과 서비스, 기술에 대한 러시아의 접근을 더욱 제한하기 위한 표적 제재를 조정하고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G7 국가들이 러시아 제품에 대한 관세를 활용해 우크라이나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했다.

이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여타 G7 정상들은 러시아 제품에 대한 신규 관세로 징수한 수입을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고 러시아가 전쟁의 대가를 지불하도록 하는 데 사용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러시아의 세계 시장 참여를 더욱 옥죄고 제재 회피 시도를 추가로 단속하겠다고 강조했다.

백악관은 "G7 정상들은 에너지 다음으로 러시아의 최대 수출품인 금을 포함해 러시아의 수익을 제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쟁 범죄, 부당이득 취득, 불법적 권력 등 우크라이나 내 인권 침해에 책임이 있는 자들에 대해서도 제재를 부과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