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재유행 위기감 고조…4차 접종 논의 본격화되나

등록 2022.06.30 05:01:00수정 2022.06.30 08:3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차 접종률 34% 불과…"불신 많아, 설득이 관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 지난해 7월29일 서울 동작구 예방접종센터를 찾은 시민이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DB). 2021.07.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코로나19 유행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설 조짐을 보이면서 전 국민 4차 접종 논의가 본격화 될 전망이다.

30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집계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만463명으로 지난 9일 1만2155명 이후 20일 만에 1만명을 넘었다.

특히 감염재생산지수는 지난 28일 기준, 유행 확산을 의미하는 1.0을 초과했다. 이 수치는 최근 13주 연속 1.0 미만으로 유지되던 상태였다.

정부는 재유행보다는 감소세가 정체된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정체 국면으로 진입하고 있는 양상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재유행이라고까지 판단하긴 어렵다고 보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전국 중환자실 가동률은 5.7%로 여유가 있지만 재유행 우려는 여전하다.

특히 지난 겨울부터 봄철까지 3차 접종과 오미크론발 대유행으로 인한 감염으로 면역이 형성된 이후 약 6개월이 흘러가면서 기존에 형성한 면역이 감소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4차 접종의 경우 60세 이상 고령층과 면역저하자,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 입원·입소·종사자가 대상이다.

당국은 재유행을 대비해 전 국민 4차 접종 여부를 검토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정재훈 가천대학교 예방의학과 교수는 "시간이 지나면 백신이든 감염이든 면역 효과가 감소하기 때문에 유행은 다시 증가할 것"이라며 "업데이트 된 백신 접종 계획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전 국민 접종을 시행하더라도 참여도가 변수다. 지난 3월부터 방역패스 제도가 중단되면서 접종을 강제할 수단이 없는 상태다.

실제로 지난 23일 기준 1차 접종률은 87.8%, 2차 접종률은 87.0%에 달하지만 3차 접종률의 경우 65.0%에 머물러 있다.

4차 접종의 경우엔 대상자의 접종률이 33.9%에 그친다. 연령별로 보면 80세 이상은 54.5%로 절반을 넘겼으나 70대는 77.8%, 60대는 22.9% 수준이다.

김우주 고려대학교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백신 기피 현상이 높고 이상반응과 관련한 소통과 보상에 대해 불신이 많은 상황에서 어떻게 설득할 것인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