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시, 게놈 서비스산업 실증…개인별 맞춤 의료 제공 기대

등록 2022.07.04 06:19: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송철호 울산시장이 7일 오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최초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 발표를 하고 있다. 2020.07.07. bbs@newsis.com


[울산=뉴시스]유재형 기자 = 울산시는 7월 4일부터 울산 유전체(게놈) 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에 대한 실증에 착수한다고 4일 밝혔다.

울산 유전체(게놈) 특구 실증은 생명윤리법에 의해 사용하기 어려웠던 유전 정보의 이용 범위를 바이오기업에 제한적으로 허용하기 위한 목적이다.

본격적인 유전 정보 분석체계 고도화와 관련 서비스 제공, 질환별 진단 도구(키트)개발 등을 목표로 추진한다.

그동안 중소기업이 바이오헬스케어(생명건강돌봄)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수준 높은 양질의 대용량 생명 정보(바이오 데이터)가 필요하나, 정보 부재와 활용에 있어서 규제로 사업화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시는 유전체(게놈) 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실증을 통해 이같은 문제점을 해결할 계획이다.

실증은 ‘바이오 데이터팜(대용량 바이오 빅데이터를 저장하고, 고속 분석하는 슈퍼컴퓨터) 구축·운영 실증’과 ‘질환별 진단 지표 개발 실증’, ‘감염병 발생 대응 온라인 체제 기반(플랫폼) 구축 실증’ 등 3개 세부사업으로 추진된다.

‘바이오 데이터팜 구축·운영 실증’은 유전, 의료 정보 관련 바이오 빅데이터를 수집·분석·관리할 수 있는 ‘바이오 데이터팜’을 구축하고, 양질의 바이오 빅데이터를 기업 등에 제공하는 사업이다.

‘질환별 진단 지표 개발 실증’은 바이오 데이터팜에서 제공하는 생명(바이오) 빅데이터를 활용해 질환별(심혈관, 우울증, 복합 만성질환)로 정밀하게 위험도를 예측할 수 있는 진단 지표를 개발하는 것이다.

‘감염병 발생 대응 온라인 체제 기반 구축 실증’은 감염병 질환자의 데이터 분석을 통해 정밀 분석 온라인 체제 기반(플랫폼)을 구축하고, 감염병 진단 도구(키트) 및 백신, 치료제 후보 물질을 개발한다.

실증이 완료되면 개인 맞춤형 진단·치료 등 신의료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감염병 대응 역량까지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시는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유전체(게놈) 서비스산업의 안전성을 입증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규제법령 정비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u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