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중미 경제협력 행사…공공기관·기업 투자설명회 진행

등록 2022.07.04 11: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산·울산·서울 'CABEI Korea Week' 개최
2030 부산세계박람회 홍보 및 지원 요청
중미진출 韓기업 애로 해소 및 정보 교류
韓기업·기관, 중미 진출 제도적 장치 확충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옥성구 기자 = 한국과 중미 국가들의 경제협력 활성화를 위한 행사가 개최돼 공공기관 및 기업들의 투자설명회를 진행한다. 또한 중미 지역 진출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확충해 나갈 예정이다.

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은 오는 5일부터 11일까지 부산·울산·서울에서 'CABEI Korea Week'를 개최한다. CABEI는 중미 균형개발 및 경제통합 투자를 위해 1960년 설립된 다자개발은행이다.

우리나라는 2019년 12월 CABEI에 15번째 회원국으로 가입해 영구 이사직을 수임 중이며,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한-CABEI 협력기금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해 한-중미 경제협력을 공동 추진하고 있다.

이번 행사 참석을 위해 총재, 부총재 및 11개국 이사 등 핵심 인사 40여명이 방한했다. 이번 행사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홍보 ▲산업시설 시찰 ▲한-중미 네트워킹 만찬 ▲한-중미 협력포럼 등으로 구성된다.

첫날인 5일에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유치위원회와 부산시가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라는 콘셉트를 홍보하고, 박람회 유치에 대한 중미국의 지지를 확보하기 위해 CABEI의 적극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5~6일 양일간 부산·울산에서 항만물류, 수소경제, 철도인프라, 친환경 선박 등 신산업 분야 산업현장 시찰과 각 분야의 선도적 기술을 보유한 공공기관 및 기업들의 투자설명회가 진행된다.

여기에는 국가철도공단, 코레일, 부산항만공사, 가스공사, 한국전력, 발전 5사, 국립부산과학관 등 공공기관과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현대로템 등 기업이 참여한다.

7일 '한국에너지공기업 중미진출 지원 워크숍'에서는 한국전력 및 발전 5사의 해외사업 담당자가 참여해, 기관별 관심국가의 CABEI 이사 및 사업담당자와 사업계획 및 애로사항을 공유한다.

8일 대한상의가 주관하는 'CABEI 고위급 초청 네트워킹'에서는 중미 진출 한국기업들의 애로 해소와 한국기업-CABEI 인프라 투자 담당자 간 정보 교류 만찬이 예정돼 있다. 이 자리에는 70여개 중미 진출 기업과 임직원 80여명이 참석한다.

11일 한-중남미협회와 공동으로 '한-CABEI 협력포럼'을 개최해 CABEI 공공·민간개발 국장 및 한국 신탁기금 담당자가 진행 중인 프로젝트 및 참여방식을 설명하고, ICT 세션을 통해 한-중남미 스타트업 기업 간 협력 방안도 논의한다.

아울러 이번 행사 기간 중에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 등 국내 기관과 CABEI 간 양해각서(MOU) 체결을 통해, 한국기업·기관의 중미지역 진출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확충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astlen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