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복절 전국 곳곳 비소식…시간당 30㎜ 강한 소나기

등록 2022.08.14 17:49:27수정 2022.08.14 17:55: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수도권·강원내륙산지 일부 지역 호우특보
전국 곳곳 10~60㎜…경기·강원 최대 80㎜
아침 기온 23~28도, 낮에는 29~35도 예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을 비롯한 전국에 비가 내린 지난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2.08.08.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월요일이자 광복절인 오는 15일에는 전국적으로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는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14일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내일(15일) 새벽까지 충북중북부와 경북권, 내일 낮까지 수도권과 강원도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내일 낮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강원내륙산지·충남권북부·충북중북부·경북권에서 10~60㎜, 경기북부와 강원북서내륙 80㎜, 강원동해안 5~40㎜로 예상된다.

비는 정체전선이 점차 남하하면서 내일 오후부터 수도권과 강원도부터 다시 내리기 시작해 밤에는 충청권을 중심으로 내리겠다. 모레(16일) 새벽에는 남부지방으로, 모레 낮에는 제주도로 확대되겠다.

내일 늦은 오후부터 모레까지의 예상 강수량은 전국 30~100㎜로, 경기동부와 충청권·전북·경북서부에서는 150㎜ 이상 내리는 곳이 있겠다. 경상권동해안과 서해5도는 10~60㎜, 강원영동과 울릉도·독도는 5~40㎜, 제주도는 5~20㎜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최근 매우 많은 비로 인해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추가로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피해가 우려되니 유의해야겠다"고 당부했다.

내일 낮까지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서는 기온이 일시적으로 낮아지겠다. 오후부터는 정체전선의 남하로 기온이 낮아지기 시작하면서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지방에는 폭염특보가 해제될 가능성이 있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23~28도, 낮 최고기온은 29~35도가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 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6도, 수원 26도, 춘천 25도, 강릉 27도, 청주 27도, 대전 26도, 전주 27도, 광주 27도, 대구 27도, 부산 27도, 제주 28도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1도, 인천 29도, 수원 31도, 춘천 30도, 강릉 32도, 청주 32도, 대전 32도, 전주 33도, 광주 32도, 대구 35도, 부산 32도, 제주 35도로 전망된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한편 내일부터 모레 사이 강원산지에는 바람이 순간풍속이 초속 20m 이상, 그 밖의 지역에서는 초속 15m 내외로 강하게 부는 곳이 많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

또 내일부터 모레 사이 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초속 8~13m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1~3m로 높게 일겠다. 특히 내일 밤부터 동해중부바깥먼바다와 동해남부북쪽먼바다에는 바람이 초속 10~16m로 강하게 물고 물결이 2~4m로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해야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