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카자흐스탄에 묻힌 한국인 시신 한 구…'꼬꼬무'

등록 2022.08.18 20:0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꼬리의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예고 .2022.08.18. (사진 = SBS 제공 )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황량한 땅 카자흐스탄에 묻힌 시신 한 구. 78년 동안 베일에 싸여있던 그날의 비밀이 찾아온다.

18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SBS TV예능 '꼬리의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에서는 '전설의 타이거 헌터-78년만의 귀환'이 전파를 탄다.

이날 이야기는 2021년 여름, 늦은 밤 대학교 연구실로 의문의 전화 한 통이 걸려 오는데서 시작된다. 전화를 받은 박교수는 예상치 못한 부탁에 깜짝 놀란다.

전화기 너머로 "시신을 찾고 있는데, 좀 도와주실 수 있나요"라는 목소리가 들렸다. 그것도 국내가 아닌 먼 해외에 있는 시신을 찾아달라는 부탁이었다. 그곳은 한국에서 무려 6000㎞ 떨어진 '카자흐스탄'이었다. 꼭찾아야만 한다는 간절한 부탁에 박교수는 결국 카자흐스탄으로 향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꼬리의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예고 .2022.08.18. (사진 = SBS 제공 )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7시간 비행 끝에 도착한 황량한 땅에서 시신을 찾기 시작한 박교수. 그러나 3일간 땅을 파도 흔적조차 찾을 수 없었다. 포기하려던 찰나, 삽에 무언가가 걸렸다. 그곳에 있던 사람들은 벅찬 마음에 눈물을 참지 못했다.

시신의 주인은 백두산을 누비던 사냥의 명수, 호랑이 잡는 포수 '타이거 헌터'였다. 그런데 그가 진짜 잡으려던 건 따로 있었다고.

그의 이야기는 1895년 조선의 국모가 시해당한 날로 거슬러 올라간다. 일제의 만행에 맞서기 위해 총을 든 이들이 있었다. 그리고 그 중심에 타이거 헌터가 서 있었다. 평범한 극장 수위인 줄 알았던 그는 조선, 만주, 중앙아시아를 넘나들며 대활극을 펼친 유명한 인물이었다.

제작진은 "이름 없는 민초들과 수많은 전투를 벌인 불패신화의 주역인 그는 왜 조선 땅에서 태어나 머나먼 타지 카자흐스탄에서 눈을 감게 됐을지 78년 동안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사연은 과연 무엇인지 알아본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이야기 친구로는 가수 권진아·치타·최정훈이 함께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