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슬로베니아, 동성결혼 합법화.. 자녀 입양도 허용

등록 2022.10.05 06:42:26수정 2022.10.05 07:34: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일 국회에서 개정안 통과.. 이성 부부와 똑같은 권리 누리게 해
골로프총리 "유럽과 세계의 다른 국가들처럼 '차별'없앤다"

associate_pic

[ 류블랴나( 슬로베니아)= 신화/뉴시스] 슬로베니아의 수도 류블랴나엣 9월1일 입학 첫날 교통안전 조끼를 지급받는 어린이들.  슬로베니아 국회는 동성결혼과 동성부부의 자녀 입양을 허용하는 법안을 10월 4일 통과시켰다.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유럽의 슬로베니아 의회가 4일(현지시간) 동성 결혼과 동성부부의 자녀 입양을 허용하는 법안을 48대 29로 통과시켰다고 국내 언론을 인용한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이번 표결은 슬로베니아 헌법재판소가 지난 7월 의회의 동성결혼 차별을 6개월 이내에 시정하라는 명령을 내린 데에 따른 것이다.

슬로베니아는 2017년부터 동성 커플의 결혼식을 허용해 왔으며 이성 부부가 누리는 것과 대부분 똑같은 권리를 누릴 수 있게 해왔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런 결혼은 법률적으로는 " 동반자 결합"(  partnership union)으로 불리고 있으며 자녀를 입양하는 것도 허용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부터는 동성결혼도 "결혼"(marriage)으로 불리게 되고 그런 부부도 이성부부들과 똑같이 입양 등 모든 법적 권리를 누릴 수 있게 된다.

이 법안을 두고 지난 주 9월30일 국회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시몬 말리예바치 노동 가족 사회 평등부장관은  "이번 법개정으로 우리는 성적 차이가 차별로 연결되지 않아야 한다는 인식을 확고히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미 세계의 30개국 이상이 동성결혼을 허용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슬로베니아도 마침내 유럽과 세계의 수많은 다른 나라들처럼 이성부부와 동성부부가 똑같은 권리를 누리는 평등한 나라에 합류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번 법개정은 중도좌파의 총리 로베르트 골로프가 초안을 마련해 상정했다.  중도 우파 정당들은 이 법개정이 어린이들이 엄마와 아빠를 가질 권리를 박탈한다고 주장하면서 이에 반대표를 던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