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NHN 기술 컨퍼런스, 3년 만에 오프라인 개막…"서비스 원천은 기술"

등록 2022.11.24 14:13: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3년 만에 다시 오프라인으로 열어…추첨 거쳐 2500여명 참가

그룹사의 주요 기술분야 리더가 NHN 기술 개발 여정 공유

박근한 기술위원회 이사 "NHN 서비스 원천은 역시 기술"

박근한 NHN 기술위원회 이사가 24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기술 컨퍼런스 ‘NHN 포워드(FORWARD)’에서 키노트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NH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근한 NHN 기술위원회 이사가 24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기술 컨퍼런스 ‘NHN 포워드(FORWARD)’에서 키노트 발표를 하고 있다.(사진=NHN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은수 기자 = NHN이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기술 컨퍼런스를 열고 인공지능(AI), 클라우드, 게임, 결제 등 기술 개발 여정을 공유했다.

NHN은 24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기술 컨퍼런스 ‘NHN 포워드(FORWARD)’를 열였다.

3년 만에 다시 오프라인으로 개최한 NHN 포워드에는 6500명이 넘는 신청자가 사전 참가 신청을 했으며 사전 참가 신청자 가운데 추첨을 거쳐 행사 당일에는 2500여명의 참가자가 행사에 참석했다.

이번 행사 키노트에는 NHN 기술위원회를 총괄하고 있는 박근한 이사를 필두로 게임기술센터장 류희태 이사, NHN 데이터 이진수 대표, NHN 클라우드 김명신 최고기술책임자(CTO) 등 NHN의 주요 기술 리더가 나와 현재 NHN이 글로벌 톱 티어(TOP TIER) 테크 기업을 목표로 실행하고 있는 기술 개발 여정을 소개했다.

박근한 이사는 “NHN이 제공하는 클라우드와 AI, 게임, 결제, 광고, 커머스, 콘텐츠 등 다양한 서비스의 원천은 역시 기술”이라며 “각 분야 기술의 유기적 연결을 바탕으로 가치를 드높이며 앞으로도 최신 기술을 모든 사람들이 편리하게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류희태 NHN 게임기술센터장 이사는 게임기술 개발 리더로서 NHN의 캐주얼 게임 제작 노하우를 녹여 만든 신규 퍼즐 게임 개발 엔진 ‘엠브릭(M-Brick)’을 선보였다.

이진수 NHN 데이터 대표는 글로벌 사업 청사진과 데이터 기반 기술의 방향성을 제안했다. 이어 김명신 NHN 클라우드 CTO는 클라우드 기술 리더로서 내년 개소 목표로 건립 중인 ‘광주 국가 AI 데이터센터’를 포함한 데이터센터 확대 전략과 표준을 준수하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플랫폼, 통합 메시징 플랫폼 ‘노티피케이션(Notification)’ 서비스 등 사업과 기술 성장 내용을 소개했다.

이어진 트랙별 세션에서는 ▲AI ▲클라우드 ▲백엔드 ▲프런트엔드 ▲인프라/보안 ▲성능개선 ▲데이터활용▲UI ▲협업툴 등 다채로운 주제의 총 42개 세션으로 ‘전문 개발지식 전수’와 ‘기술 트렌드 공유’를 아우르는 폭 넓은 발표들이 진행됐다.

아울러 행사장 별도 공간에서는 기술과 일상 생활을 주제로 경험을 공유하는 ‘라운지 토크’, NHN을 비롯해 코오롱베니트, 인텔코리아, 레드햇코리아, 깃허브, 이테크시스템 등 기술기업이 자사 서비스를 소개하는 ‘전시 부스’, 참가자가 유익하게 즐길 수 있는 ‘이벤트’ 등이 열려 발표 세션 외에도 참가자의 높은 행사 참여를 이끌었다.

박근한 이사는 “NHN은 기술로 자사 서비스와 외부의 이용자를 연결하고 있는 만큼 기술을 공유하는데 누구보다 앞장서고 있다”며 “이 같은 기술 공유 문화를 바탕으로 글로벌 톱 티어 테크 기업으로 성장하고 궁극적으로는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choi@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