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유상범 "이재명, 광주·전남 가뭄도 尹탓?…기우제라도 지내란 말인가"

등록 2022.11.28 16:55:22수정 2022.11.28 17:1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野, 국가적 재난에 이런 식으로 책임론 제시"
"이상민 사퇴해도 '임금님 책임론' 제기할 것"
"文 정부 때 무엇을 잘 했다고 뻗대는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2.09.20.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광주·전남 지역 가뭄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하자 "국정운영에 대한 전근대적·봉건적 철학과 접근 방식을 유감없이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국가적 재난에 관해 민주당이 제기하는 책임론이 매사에 이런 식이다. 대통령이 전국을 유랑하며 기우제 투어라도 지내라는 말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국회에서 민주당은 국정조사를 시작하기도 전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부터 사퇴해야 한다고 정치공세에 나섰다"며 "답을 정해놓고서 실제 책임소재가 가려지기도 전에 사퇴하란 말"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 장관이 사퇴하더라도 민주당이 그 다음에 요구할 것은 빤하다. 오늘 이 대표의 말처럼 '임금님 책임론'을 제기할 것"이라고 했다.

유 의원은 "우리 당은 국조특위 위원장까지 양보하면서 국조를 받아줬는데 정말 염치라고는 하나도 찾아볼 수가 없다"며 "맡겨 놓은 보따리라도 찾아가듯이 마치 채권자라도 되는양 끝을 모르고 말을 바꿔가며 새로운 요구를 해댄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왕조시대에는 대체 무엇을 했다고 자랑스레 뻗대는지 되묻고 싶다"며 "세월호 참사 이후 문재인 정부가 심혈을 기울여 1조5000억원을 투입했다는 재난안전망은 먹통이 돼 아무런 기능을 못했다. 그것만 제대로 역할을 했어도 이번 참사를 막아낼 수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광주·전남 지역 가뭄 상황과 관련해 "과거 왕조 시대에는 기근이 발생했다고 해도 왕이 책임을 졌다. 대표적인 것이 왕이 몸소 몸을 움직여서 기우제를 지낸 것"이라며 윤 대통령을 겨냥했다.

이 대표는 "지금 우리 국민들의 민생이 너무 나빠져서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례가 점차 늘고 있고, 먹고 살기가 어렵고 삶이 힘들어서 온 가족이 극단적 선택을 한다"며 "대체 정부는 국가가 왜 존재하는가, 그 의문에 답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