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바이든, 29일 미시간 방문…SK실트론CSS 공장서 연설

등록 2022.11.29 06:54: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행정부 출범 후 '일자리 창출 성과' 홍보할 듯
7월 최태원 면담 이후 4개월 만…3월에는 한·미 통상본부장 찾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태원 SK그룹 회장 일행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출처: 조 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2022.07.27.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시간에 위치한 SK실트론CSS 공장을 찾는다. 최태원 SK 회장과 화상 면담한지 4개월 만이다.

백악관은 28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9일 미시간을 방문, SK실트론CSS 공장에서 연설한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최 회장과 백악관에서 화상 회담한지 약 4개월 만으로, 자국 제조업 일자리 창출 성과를 부각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SK실트론CSS는 차세대 전력 반도체 핵심 소재인 실리콘카바이드(SiC) 웨이퍼를 생산하는 곳이다. SK실트론이 지난 2020년 미국 듀폰 웨이퍼 사업부를 인수해 설립한 현지 자회사다.

지난 3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10주년을 맞아 캐서린 타이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여한구 당시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동시에 이곳을 찾아 연설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경우 지난 5월 방한 당시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을 방문한 바 있지만, 이번에는 자국 내 한국 공장을 방문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지난 7월에는 최 회장과 백악관에서 화상 회담한 바 있다. 당시 최 회장은 반도체·배터리·바이오 분야를 비롯해 미국에 220억 달러를 신규 투자한다고 밝혔었다.

평소 바이든 대통령이 외국의 대미 투자와 그로 인한 자국 내 일자리 창출을 주요 경제 성과로 홍보해온 만큼, 이번 행보도 그 연장선으로 해석된다.

백악관 역시 이번 방문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제조업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연설한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