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中외교부, 브리핑서 시위 관련 답변해놓고 자료에선 아예 삭제

등록 2022.11.30 11:59:02수정 2022.11.30 12:10: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中외교부, 백지시위 관련 "권리는 법의 틀 안에서"

associate_pic

[베이징=AP/뉴시스] 19일 중국 베이징 외교부 청사에서 자오리젠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2.01.19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중국 전역에서 코로나19 봉쇄정책에 항의하는 이른바 백지 시위가 열린 가운데 중국 외교부가 정례 기자회견에서 시위와 관련해 밝힌 입장을 발표자료에서는 제외시켰다.

30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평화적 시위를 보장하라는 등의 국제사회 목소리에 대한 입장을 질문받자 "중국 국민이 보유하는 합법적 권리는 법에 의해 충분히 보장되지만, 그 어떤 권리나 자유는 법의 틀 안에서 행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또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은 과학적이고 정확하며 효과적이라는 것이 입증됐다"면서 "중국은 과학적인 방역을 지속할 것이며 방역과 사회발전을 효과적으로 통제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런 내용은 중국 외교부가 사이트를 통해 공개하는 정례브리핑 발표자표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중국 외교부는 과거 민감한 내용에 대한 답변 내용을 발표 자료에서 누락한 전례가 있다.

이는 중국 정부가 이번 시위사태를 민감하게 보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

관영 언론들도 시위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며 보도 자체를 하지 않고 있다.

당국이 '외부세력 간섭'을 이번 시위의 원인으로 몰아가려는 시도도 감지되고 있다. 중국 소셜미디어(SNS)에서 '백색시위'와 관련된 게시물들은 삭제됐지만, '백색혁명'이라는 문구가 포함된 시위대를 비난하고 중국 정부의 입장을 두둔하는 콘텐츠들이 남아 있다는 것이 그 증거로 평가된다.

아울러 시위 사태의 원인을 지방정부에 돌리려는 주장도 제기됐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일부 지방정부가 과도한 정책 조치로 주민 부담을 가중시켰다”면서 중앙정부가 각 지방정부의 방역 상황을 감독하는 실무단을 파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