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백악관 "한미일 北 동시제재, 삼국 관계 강화 보여줘"

등록 2022.12.03 00:06: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재, 北 무기 프로그램 둔화 성공적…외교적 관여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가 27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신형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포-17형 시험발사 참여했던 공로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그들의 노력을 평가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쳐) 2022.11.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미국 백악관이 한·미·일이 동시 발표한 대북 독자제재 조치를 삼국 관계 강화의 증거로 평가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2일(현지시간) 에이드리엔 왓슨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고 "미국과 한국, 일본이 북한의 불법 대량살상무기(WMD)·탄도미사일 개발을 지지한 여러 당국자·단체를 상대로 제재를 발행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왓슨 대변인은 "이번 일치된 행동은 미국과 일본, 한국 사이 삼국 관계가 강화된 점을 증명한다"라고 했다. 아울러 이번 행동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간 지난달 삼자 회동에 이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당시 한·미·일 정상은 북한의 잦은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했었다. 왓슨 대변인은 "(당시 정상들은) 안보와 이를 넘는 분야에서 더 긴밀한 삼자 유대를 구축하고 억지를 강화하기로 결의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아울러 "북한을 국제 금융 시스템에서 고립시키는 미국과 유엔의 포괄적인 제재에 직면해 북한은 자국 무기 프로그램에 자금을 대기 위해 가상화폐 강탈과 다른 사이버 절도 등 수익 창출에 점점 더 절박한 방법으로 돌아섰다"라고 했다.

이어 "제재는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 개발을 둔화하는 데 성공적이었다"라며 "북한이 국제사히의 압력에 직면해 전술을 조정함에 따라, 우리는 계속 불안정한 무기 프로그램 성장을 제한하기 위해 가용한 모든 도구를 사용할 것"이라고 했다.

왓슨 대변인은 아울러 "우리가 분명히 해왔듯 외교의 문은 닫히지 않았다"라며 "북한이 불안정한 행동을 멈추고 외교적으로 관여해야 한다"라고 했다.

그는 "우리의 접촉을 무시하려는 북한의 결정은 그들 이익에 최선이 아니며, 정권의 결정 결과로 계속 고통받는 북한 인민의 이익에도 최선이 아니다"라고 했다.

왓슨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이 제기하는 위협 대응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 증진을 위해 계속 동맹·파트너와 긴밀히 조정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이날 북한 핵·미사일 개발 및 대북 제재 회피 등에 기여한 개인 8명 및 기관 7곳을 독자 제재 대상으로 추가 지정했다. 미국 재무부도 같은 날 북한 노동당 간부 3명을 제재했고, 일본도 단체 3곳과 개인 1명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