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 부총리 "원유가격상한 동참국엔 안 팔아…감산도 불사"

등록 2022.12.05 03:34:43수정 2022.12.05 05:32: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반시장적·비효율적…WTO에 배치"
"가격상한제 금지 매커니즘 검토"
"OPEC+ 감산 유지는 불확실성 때문"

associate_pic

[상트페테르부르크=AP/뉴시스]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가 지난 6월16일(현지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에서 연설하고 있다.

[서울=뉴시스]신정원 기자 = 러시아는 석유 생산량을 줄여야 하더라도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에 동참하는 국가들에겐 팔지 않을 것이라고 4일(현지시간) 경고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부총리는 이날 로시야-24 TV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감산을 감수해야 하더라도 가격 상한선 밑으로는 석유를 수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미 이에 대해 언급했다"며 "(가격 상한제)는 시장을 방해하고 세계무역기구(WTO)의 모든 규칙을 위반하는 반시장적이고 비효율적인 도구"라고 말했다.   

이어 "(원유) 생산량을 다소 줄여야 할지라도 시장의 조건에서 우리와 협력할 국가들에 석유 및 석유 제품을 판매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우리는 현재 설정된 상한선과 관계 없이 가격 상한제 사용을 금지하는 메커니즘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노박 부총리는 "우리는 그러한 개입이 시장을 추가적으로 불안정하게 만들고 에너지 자원 부족, 투자 감소를 수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석유 뿐만 아니라 시중에 나와 있는 다른 제품에, 또 러시아 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유럽연합(EU)과 주요 7개국(G7), 호주는 지난 2일 해상으로 수송되는 러시아산 원유의 가격 상한선을 배럴당 60달러로 합의하고 이를 넘어서면 보험, 금융, 운송 등 해상 서비스를 금지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EU의 러시아산 원유 해상 수입 금지 조치도 오는 5일부터 시행된다. 

이와 함께 노박 부총리는 이날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주도하는 주요 산유국 23개 모임인 OPEC+가 하루 200만 배럴 감산을 유지하기로 결정한 것은 수요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많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석유)시장은 두 달 전보다 나은 상황이지만 여전히 불확실성이 많다. 우리는 그 점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국가들이 높은 인플레이션(물가상승), 높은 국가 부채를 겪고 있다"며 "러시아의 가장 큰 에너지 수출국인 중국의 코로나19 상황 등 불확실성이 많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은 "시장 안정화를 위한 올바른 결정"이라고 합의 내용을 옹호했다.

OPEC+ 다음 장관급 감시위원회(JMMC) 회의는 내년 2월1일, 장관 회의는 내년 6월에 열릴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