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2회 다한우수논문상, KAIST 김보람 박사 선정

등록 2022.12.07 10:35: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한국뇌연구원, 뇌연구분야 신진과학자 양성 위해 제정

김보람 박사 *재판매 및 DB 금지

김보람 박사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뉴시스] 나호용 기자 = 한국뇌연구원은 제2회 다한우수논문상 수상자로 김보람 한국과학기술원(KAIST) 생명과학연구소 박사후연수연구원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김보람 박사는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학술지 네이처(Nature)에 2021년 5월 5일 출판된  ‘Response of the microbiome-gut-brain axis in Drosophila to amino acid deficit’논문의 제 1저자이다.

시상식은 오는 12일 한국뇌연구원 우뇌동 개원 기념 심포지엄에서 열린다.

다한우수논문상은 한국뇌연구원 서판길 원장이 2020년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후 받은 상금 3억원을 한국뇌연구원에 기탁하면서 제정됐다. 2021년부터 매년 국내 과학자들이 발표한 뇌연구분야 우수논문을 발굴해 시상하고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하고 있다.

김 박사는 동물 체내에서 필수아미노산의 결핍에 따른 인지 및 섭식행동에 장내세균-장-뇌의 상호작용이 작용한다는 것을 분자적 수준에서 처음으로 규명했다. 장내미생물과 동물의 식습관이 장-뇌 축을 통해 조절된다면, 미생물 섭취라는 방법을 통해 만성 질병 개선을 기대해 볼 수 있다.

다한우수논문상은 국내 뇌과학분야 우수 논문을 선정하고, 해당 논문 작성에 주체적 역할을 한 주니어급 연구자를 격려, 대한민국 뇌연구 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국내 뇌연구 기관의 주도로 진행된 연구 논문의 대한민국 국적 제1저자를 수상 대상으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한국뇌연구원은 국내 뇌연구 분야 석학으로 구성된 포상심의위원회를 통해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IBS 시냅스뇌질환연구단 김은준 단장, 아주대 의대 서해영 교수, 포스텍 생명과학과 박상기 교수, 연세대 의대 김철훈 교수 등이 심의위원으로 참여했다.

2021년 제1회 다한우수논문상은 이준혁 한국과학기술원(KAIST) 박사과정 학생(현 하버드대 박사후연수연구원)과 김지영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연구원(현 한국뇌연구원 박사후연수연구원)이 네이처에 게재한 ‘Astrocytes phagocytose adult hippocampal synapses for circuit homeostasis’로 수상했다.

한국뇌연구원 서판길 원장은 “다한은 순우리말로 ‘최선을 다한다’라는 의미로, 다한우수논문상을 통해 국내 뇌연구 역량 강화와 후배연구자들의 창의적 연구성과 창출을 기대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hy@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