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복현 "금융지주 인사개입 없어…CEO 리스크 관리는 책무"

등록 2022.12.07 14:56: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복현 금감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민 취약계층 금융부담 완화대책 당·정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2.06.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복현 금감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민 취약계층 금융부담 완화대책 당·정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12.06.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일부 금융지주 최고경영자(CEO) 선임 과정에서 관치 논란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금융당국의 개입은 전혀 없었다"면서도 "금융기관 CEO리스크 관리는 금융당국의 책무"라고 밝혔다.

이 원장은 7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연구기관장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앞서 최근 농협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가 이석준 전 국무조정실장을 차기 회장 최종 후보로 내정하면서 관치금융 비판이 제기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 원장은 "예전과 같은 권위주의 시대의 개입은 없었다"며 "농협은 아마도 중앙회가 의사결정 지분을 가진 걸로 이해하는데, 그분들께 저희가 어떤 의견을 드리거나 반시장적 방법으로 개입한 것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원장은 감독 당국으로서 CEO 리스크에는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금융기관이 기업 대출할 때는 그 CEO가 누군지 엄청나게 중요한 요소"라며 "금융당국은 카운터 파트너고 금융은 기본적으로 규제사업이므로, 감독 당국이 CEO의 리스크를 안 보는 것도 이상하다. CEO 리스크 관리는 우리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