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선피아' 충북테크노파크 원장 임용…도의회 패싱 논란

등록 2023.03.20 13:49:33수정 2023.03.20 14:21: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청문회도 없이 임용 승인" 반발 산경위 청문 취소

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재판매 및 DB 금지

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김영환 충북지사가 충북도의회 인사청문회 없이 충북테크노파크 원장을 임용해 '도의회 패싱'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는 이날로 예정했던 충북테크노파크 원장 임용 후보자 오원근 전 인수위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전격 취소했다.

산경위는 이날 오 후보자의 직무수행능력과 도덕성 등을 검증해 오는 24일 본회의에 보고할 계획이었으나 그가 이미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의 승인까지 완료한 사실을 뒤늦게 확인했다.

이에 따라 산경위는 "중기부 장관의 임용 승인 사실을 도의회에 보고하지 않았다"면서 "이는 도의회를 경시한 것일 뿐만 아니라 중대한 절차상 하자"라고 지적했다. 원장 재공모와 재발방지 약속도 요구했다.

산경위 박경숙 위원장은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 청문회를 취소하기로 결정한 것"이라면서 "충북지사는 충북테크노파크 원장 임용을 철회하고 (도민에게)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는 시간이 많이 걸리던 장관의 원장 임용 승인이 신속히 진행된 것일 뿐 절차상 문제는 없다고 해명했으나 산경위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테크노파크 원장은 도의회 인사청문회와 중기부 장관의 임용 승인 등 절차를 거쳐 테크노파크 이사장인 도지사가 임명한다.

오 전 인수위원은 선거캠프와 도지사직 인수위원회에서 김영환 지사를 도운 '선피아'다. 인터넷 솔루션 개발업체 대표와 호서대 부교수 등으로 일했다.

도와 도의회는 2019년 9월 도 산하 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장에 대한 인사청문회 도입에 합의했다. 인사청문회 대상 기관은 충북개발공사, 충북연구원, 충북테크노파크, 청주의료원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bc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