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SKT, 차량 탄소 배출량 AI로 분석…지자체 탄소 감축 돕는다

등록 2023.08.01 09:08: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리트머스' 위치분석 플랫폼 활용…특정 지역 탄소량 분석

부산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에 적용…개방형 API로 기술 제공

SK텔레콤은 자사의 AI 기반 위치분석 플랫폼 '리트머스(LITMUS)'를 활용해 특정 지역의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과 자가용 차량의 탄소 배출량을 분석하는 기술을 상용화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리트머스를 활용한 탄소량 측정 개념도. (사진=SK텔레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K텔레콤은 자사의 AI 기반 위치분석 플랫폼 '리트머스(LITMUS)'를 활용해 특정 지역의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과 자가용 차량의 탄소 배출량을 분석하는 기술을 상용화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리트머스를 활용한 탄소량 측정 개념도. (사진=SK텔레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윤현성 기자 = SK텔레콤이 AI(인공지능)를 활용해 차량의 탄소 배출량을 분석하는 기술을 지방자치단체에 제공한다. 기술 공유를 통해 탄소 감축을 고려한 지자체의 교통 정책 수립을 돕는다는 목표다.

SK텔레콤은 자사의 AI 기반 위치분석 플랫폼 '리트머스(LITMUS)'를 활용해 특정 지역의 버스∙지하철 등 대중교통과 자가용 차량의 탄소 배출량을 분석하는 기술을 상용화했다고 1일 밝혔다.

SK텔레콤이 상용화한 탄소 배출량 분석 기술은 기지국 정보와 AI 기술을 통해 특정 지역 내의 ▲이동 수단(버스·지하철·일반차량 등) ▲이동 거리 ▲이동 목적별·구간별 속도 분석(30분 단위 평균 속도) 등의 데이터를 추출한 뒤 이를 활용해 해당 지역의 정교한 탄소 배출량을 분석하는 방식이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국내 전체 탄소 배출량 중에서 자동차∙지하철 등 이동수단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14% 정도로 에너지, 산업 사용 다음으로 많은 부분을 차지한다.

이를 고려하면 지자체 차원에서 교통 관련 정책을 세울 때부터 탄소 배출량을 고려하면 전체 탄소 배출량 감축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기존에는 특정 지역의 데이터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방법이 없어 정책 수립에 어려움이 있었다.

SK텔레콤은 자사 기술을 지자체에 제공함으로써 지자체가 탄소 감축을 고려한 교통 정책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탄소 배출량 분석 기술을 부산 스마트 시티 조성 사업에 활용할 예정이며, 다른 지자체와도 기술 도입을 적극적으로 협의하고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SK 오픈 API를 통해 이번 기술을 개방형 API로 제공할 방침이다.

SK 오픈 API를 통해 제공하는 데이터는 ▲행정동 단위의 출발지와 목적지와 이동 거리와 속도에 따른 일 단위 탄소 배출량·이동 수단·이동 목적 분석 결과 ▲도로 링크 단위 별 이동량·이동 속도·정차 시간·이동 수단 및 탄소 배출량 분석 결과 ▲위 2개 데이터에 대한 전기차 및 수소차량 등 친환경 차량에 대한 비율 등이다.

류탁기 SK텔레콤 인프라 기술담당은 "SK텔레콤은 이미 기지국 정보와 AI를 활용하는 '리트머스'를 활용해 교통·도시·안전 문제를 해결한 사례로 MWC 2023의 GLOMO 어워드를 수상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이 지닌 ICT와 AI기술을 활용해 사회적∙환경적 문제를 해결하는 ESG 경영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yhs@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