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배기통 없애자"…모든 이동수단의 '전동화'[전기차 2.0 시대-①]

등록 2023.09.26 10:00:00수정 2023.10.10 15:06: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전기차가 지난해 세계 시장에서 1000만대 넘게 팔렸다. 올해는 1400만대 가량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내 전기차 충전소에서 차량들이 충전하는 모습. 2022.10.28.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전기차가 지난해 세계 시장에서 1000만대 넘게 팔렸다. 올해는 1400만대 가량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내 전기차 충전소에서 차량들이 충전하는 모습. 2022.10.28. kch0523@newsis.com



[편집자주] 미국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가  리튬이온배터리를 탑재한 첫 전기차를 내놓은 지 15년이 지났다. 그동안 전기차는 기후변화를 막을 친환경차의 대명사로 꼽히며 빠르게 대중화했다.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발 빠르게 전기차 전환에 나서고 있고, 배터리 산업도 급신장하는 모양새다.

이런 전기차 시장은 최근 새 전환점을 맞고 있다. 완성차 업체들마다 투자 확대와 고도화를 속속 진행 중이며, 배터리 산업도 이에 맞춰 기술 개발과 공급망 구축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앞으로 전기차 시장이 어떻게 바뀔 지 '전기차 2.0 시대'를 조망해본다.

[서울=뉴시스]유희석 기자 = '굴뚝 산업'의 대명사이던 자동차 산업이 '전기·전자 산업'으로 빠르게 바뀌고 있다. 엔진 대신 모터와 배터리가 중요해졌고,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기술 등 소프트웨어 기술의 접목으로 자동차는 '달리는 스마트폰'이 됐다. 내연기관 시대가 저물면서 자동차를 넘어 건설과 농업용 기계, 모터바이크는 물론 선박과 항공기까지 모든 이동수단이 전동화되는 시대를 맞고 있다.

올해 세계 전기차 판매 1400만대 전망

국제에너지지구(IEA)의 '2023 글로벌 EV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전기차는 지난해 세계적으로 1000만대 이상 팔렸다. 올해 판매 대수는 35% 더 늘어난 1400만대에 이를 전망이다. 폭발적인 성장으로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4%에서 지난해 14%로 증가했다. 올해는 18%까지 높아질 전망이다.

세계 전기차 시장은 현재 중국·유럽연합(EU)·미국 등 3대 시장이 이끌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세계 전기 자동차 판매의 60%를 차지했고, 현재 도로를 달리는 모든 전기차의 절반 이상이 몰려 있다. 유럽과 미국도 지난해 모두 전기차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15%, 55% 급증하는 높은 성장세를 맞고 있다. 2030년 중국·EU·미국 등 3대 지역의 전체 자동차 판매량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60%에 달할 조짐이다.

아직 비중은 크지 않지만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나라는 부지기수다. 지난해 인도와 인도네시아 전기차 판매 대수는 3배 이상 늘었다. 태국에서는 전년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전체 판매량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태국에서 3%, 인도와 인도네시아에서는 각각 1.5%로 올랐다.

특히 인도 정부는 전기차와 배터리 산업 육성을 위해 83억 달러(약 11조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고, 32억 달러(약 4조3000억원) 규모의 보조금 프로그램도 시작했다.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전기차는 빠르게 부상하고 있는 새로운 글로벌 에너지경제의 원동력 중 하나"라며 "세계 자동차 제조 산업에 역사적인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내연기관은 100년 넘게 독보적인 자리를 지켜왔지만, 전기차가 변화를 이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건설·농업·채광·철도 등에 사용되는 오프-하이웨이(중장비) 차량 시장 전망. (사진=팩트앤팩터) 2023.09.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건설·농업·채광·철도 등에 사용되는 오프-하이웨이(중장비) 차량 시장 전망. (사진=팩트앤팩터) 2023.09.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건설·농기계부터 선박·항공기까지 전동화 흐름

전동화는 승용차 시장을 넘어 버스와 트럭, 모터바이크 등 모든 이동수단에 영향을 주고 있다. 2040년에는 전 세계 주요 국가에서 전기 모빌리티가 내연기관을 제치고 주류로 떠오를 전망이다. 단적으로 인도에서는 이미 지난해 새롭게 등록된 삼륜차 가운데 절반 이상이 전기모델이었다.

건설·농업·채광·철도 등에 사용되는 오프-하이웨이(중장비) 차량 시장에서도 전동화 흐름이 거세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팩트앤팩터스에 따르면 지난해 오프-하이웨이 전기차 시장 규모는 약 169억1000만 달러(약 22조6000억원)에 달했다. 이 시장은 올해부터 오는 2030년까지 약 21.5%의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하며, 978억 달러(약 131조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워싱턴=AP/뉴시스] 이스라엘 스타트업 기업 '이비에이션'(Eviation)이 설계·제작한 전기 비행기 '앨리스'가 지난해 9월 27일(현지시간) 미 워싱턴주 모세 레이크의 공항에서 첫 이륙을 하고 있다. 항공업계의 '테슬라'로 불리는 이비에이션은 배기 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9인승 전기비행기 '앨리스'를 제작했다. 2022.09.28.

[워싱턴=AP/뉴시스] 이스라엘 스타트업 기업 '이비에이션'(Eviation)이 설계·제작한 전기 비행기 '앨리스'가 지난해 9월 27일(현지시간) 미 워싱턴주 모세 레이크의 공항에서 첫 이륙을 하고 있다. 항공업계의 '테슬라'로 불리는 이비에이션은 배기 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9인승 전기비행기 '앨리스'를 제작했다. 2022.09.28.


선박과 항공기 시장에서는 배터리 무게와 용량 등의 한계로 아직 전동화가 본격 시작되지 못하고 있다. 다만 중·소형을 중심으로 기술 개발과 함께 시장이 개화하고 있다. 특히 세계 상품무역의 80%를 차지하는 선박 시장에서는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추진선이 빠르게 늘고 있다. 노르웨이 선급 DNV에 따르면 세계 전기추진선 규모는 지난 5월 말 처음으로 1000척을 넘어섰다. 1년 전(379척)과 비교하면 60% 이상 급증한 수치다.

업계 관계자는 "선박과 항공기는 배터리 용량과 긴 충전시간 등의 한계로 아직 전기 동력을 상용화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며 "탄소 배출 감소 등 친환경을 위해 전기화는 꼭 필요한 일인 만큼 단거리 노선을 중심으로 전기 선박이나 항공기 투입이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eesuk@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