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네이버 '크림', 日 소다와 경영 통합…"아태 1위 C2C"

등록 2023.10.04 08:53:05수정 2023.10.04 09:46: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소다, 일본 최대 한정판 거래 플랫폼 스니커덩크 운영

"아태지역 1위 C2C 및 패션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거듭"

소다 로고(사진=크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다 로고(사진=크림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은수 기자 = 네이버 계열사 한정판 거래 플랫폼 크림이 일본 최대 한정판 거래 플랫폼 스니커덩크(SNDK) 운영사 소다(SODA)와 경영 통합을 결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투자를 통해 소다는 크림의 연결자회사로 편입될 예정이다.

소다는 지난 2018년 스니커덩크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소프트뱅크 비전펀드2가 투자를 집행한 일본 스타트업으로 잘 알려져 있다. 지난 2021년에는 시장 2위 업체 모노카부(MONOKABU)를 인수하며 일본에서 독보적인 1위 업체로 자리매김 했다.

크림은 2020년 네이버의 자회사 스노우에서 출시한 후, 국내 한정판 거래 시장을 이끌며 2021년 별도 법인으로 분사했다. 출범 이후 매년 거래액 기준 230%를 넘어서는 성장률을 기록하며 MZ 및 알파세대를 아우르는 새로운 소비 문화를 선도해오고 있다. 특히 빠르게 변화하는 국내 패션 및 소비 트랜드를 한 발 앞서 파악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자리잡으며, 150개 이상의 브랜드가 입점하기도 했다.

이번 투자로 두 플랫폼의 사업적 시너지를 위한 본격적 사업 결합이 가시화되며, 크림과 소다에 입점한 한국과 일본의 브랜드들은 자연스럽게 고객 저변을 넓히고,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한 각 플랫폼이 쌓아온 검수 노하우를 더해, 더욱 고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각 플랫폼이 보유한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해외 거점을 활용한 사업 확장의 가능성도 기대된다.

크림과 소다의 사업적 통합은 내년 상반기 중 완료된다. 연결 자회사로의 편입 이후에도 소다는 일본 증시에서 별도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의 경영진을 유지함과 동시에 유타 우치야마 소다 대표는 통합 플랫폼의 글로벌 확장을 위해 크림 이사진으로 합류한다.
 
한편, 크림은 태국의 한정판 거래 플랫폼 사솜을 운영하는 사솜컴퍼니에도 추가로 투자를 진행했다. 태국은 동남아시아 지역을 대표하는 이머징 마켓이다. 1020 중심 시장 규모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어 향후 더욱 높은 성장세가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eschoi@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