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야권 "국민의힘, 김행 청문회 보이콧 방침 철회해야"(종합)

등록 2023.10.04 14:46:42수정 2023.10.04 16:58: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민주 "후보 철회하랬더니 청문회를 철회하려하나"

정의 "헌정 이래 여당의 청문회 보이콧은 처음"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3.09.15.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3.09.15.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야권은 4일 국민의힘이 오는 5일 예정된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하려는 방침을 문제삼으며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논평을 내어 "후보 지명을 철회하라고 했더니 청문회를 철회하려는 것이냐"며 "여당이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하겠다니 기상천외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당이 장관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는, 인사청문회를 무력화해서 부도덕한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려는 위법적 술수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변인은 "김행 후보자는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의혹이 경쟁하듯 튀어나오는 의혹덩어리 후보"라며 "인사청문회장 대신 검찰 수사실로 가는 것이 더 어울릴 만큼 문제 투성이 후보"라고 강조했다.

또 "자신에 대한 부정적인 국민 여론에 대해 '사실 기반하지 않은 기사 영향'이라면서 언론 탓하는 뻔뻔한 후보"라며 "그런데도 대통령은 의혹 덩어리 후보자를 침묵으로 지지하고, 여당은 인사청문회까지 거부하며 임명을 밀어붙이려고 하니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변인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인사청문회는 국민들께 보장된 법적인 검증의 시간'이며, 인사청문회 보이콧은 '무책임하고 몰염치한 행동'이라던 국민의힘은 어디로 갔나"라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국민의힘이 인사청문회 보이콧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김행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통과할 수 없는 부적격 후보임을 자인하는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무자격 후보를 밀어붙이겠다는 헛된 욕심을 버리고, 부적절한 인사를 철회하라는 민의를 수용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의당 역시 국민의힘을 향해 청문회 보이콧 입장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강은미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헌정 이래 장관 인사청문회를 여당이 보이콧하겠다는 경우는 처음"이라며 "국민의힘은 김행 후보자 인사청문회 보이콧 입장을 철회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화수분처럼 터져 나오는 비리 의혹에 가드 불능 상태에 빠진 여당 입장도 이해 못 할 바는 아니지만 할 일은 해야 한다"며 "정 인사청문회가 걱정된다면 지금이라도 지명 철회를 요청하는 것이 집권여당의 보다 책임있는 결정일 것"이라고 일갈했다.

정의당은 또 김행 후보자가 청문회 자료 제출을 잇따라 거부하는 것은 김 후보자가 세운 '위키트리'의 1면감에 해당하는 내용이라고 꼬집었다.

강 원내대변인은 "김행 후보자가 주식파킹 의혹과 주식 변동, 위키트리 경영 문제 등에 대한 자료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야당과 언론의 검증이 가짜뉴스라며 청문회로 밝히겠다던 김행 후보자의 해명이 모두 가짜뉴스가 된 셈"이라고 지적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김행 후보자는 입장문이 아니라 청문회 자료부터 성실히 제출하기 바란다"며 "당장 내일이 청문회다. 지켜봐 달라, 청문회에서 밝히겠다는 입장문만 몇 번째인가"라고 했다.

이와 함께 "양치기 소년도 이 정도면 위키트리 1면 감"이라며 "김행 후보자는 내일 청문회 전까지 모든 자료를 제출하고 의혹을 규명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