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의, 지도부 사퇴론 일축…"절체절명 각오로 혁신당대회 임할 것"

등록 2023.10.16 13:54:59수정 2023.10.16 15:00: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 후 지도부 사퇴론 제기

"보선으로 중단된 혁신당대회 추진"…사실상 거부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91차 상무집행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3.10.16.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91차 상무집행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3.10.16.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정의당은 16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결과 1%대 득표율에 그치면서 제기된 지도부 사퇴론을 일축했다.

김희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혁신의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한달 남은 혁신당대회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은 지난 11일 실시된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1.83% 득표율을 얻는데 그치면서 당 안팎에서 지도부가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정의당 지도부는 보선 패배 이후 대표단, 의원단과 함께 광역시도당 위원장단 회의를 개최해 당의 향후 진로에 대한 의견을 모았다.

김 수석대변인은 회의 결과에 대해 "강서보궐선거에 대한 책임, 이후 당의 혁신재창당 방향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를 진행했다"며 "당의 진로에 대해 이견이 없지는 않지만, 당의 근본적 혁신을 요구하는 민심과 진보정치 존망에 대한 위기감은 깊히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현 지도부가 정의당의 근본적인 변화와 쇄신의 구체적인 안을 예정된 당대회에 내놓고, 혁신의 발판을 마련하는것이 당원과 국민들 앞에 책임을 다하는 길이라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보궐선거로 일시 중단됐던 혁신당대회 일정을 신속히 추진해 현재의 위기를 극복할 노선변화와 총선 지도부 구성의 구체적인 내용을 당원들과 국민들 앞에 내놓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당추진사업단을 정비하고, 노동과 녹색 정치세력, 지역 풀뿌리 민주주의와 지방분권과 자치를 목표로 하는 정치세력과의 높은 수준의 연대연합을 추진해 11월 19일 1단계 혁신재창당 대회를 완료하고 정의당의 변화, 진보정치의 가능성을 국민들로부터 재신임 받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