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보보안 산업 전담 인적자원개발위원회 출범 초읽기

등록 2023.10.20 06:30:00수정 2023.10.20 08:18: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가칭)정보보호 ISC' 신설 추진…블록체인·개인정보·정보보호 포함

보안 업종 현장 인력 수요 파악…현장 중심 인력양성 지원

ISC에 필요한 국가직무능력표준 개발中…고시에 반영 예정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청년 화이트해커와의 대화'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10.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청년 화이트해커와의 대화'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10.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혜리 기자 = 정부가 현재 정보기술 인적자원개발위원회(ISC)에 포함돼 있는 정보보호 업종을 별도의 '정보보호 ISC(가칭)'으로 분리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정보보호 전문 인력에 대한 수요와 직업 훈련 교육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주관하는 ISC는 산업계 현장의 인력 수요를 파악해 교육·훈련기관 등에 전달함으로써 현장 중심의 인력양성을 지원하는 조직이다. 현재 산업별로 총 20개 ISC가 운영 중이다.

정보보호 업종은 현재 정보기술 ISC에 포함돼 있는데, 보안 산업의 특수성을 반영한 인력 수요 파악 등이 쉽지 않아 이를 분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돼왔다.

새로 발족할 '정보보호 ISC'은 블록체인·개인정보·정보보호 분야를 포함해 이 분야 인력 수요를 파악하고 직무 수행에 필요한 역량을 구체화해 수요자 맞춤형 인력양성을 지원할 예정이다.

가칭 '정보보호 ISC' 신설 추진…적재적소에 인재 투입

20일 정보보안 업계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정보보호 업종 특수성을 감안한 인력 관리 체계가 필요하다는 업계 의견을 반영해 (가칭) 정보보호 ISC' 신설을 추진한다.

ISC는 산업별 인적자원 개발·관리·활용 등의 핵심 기준을 마련하고, 업종 종사자들이 역량을 제대로 인정 받고 적합한 대우를 받도록 지원하며, 업계 인력수급 미스매치를 완화할 수 있도록 돕는 위원회다. ISC에는 해당 산업의 협·단체, 기업, 근로자단체 등이 참여하며 고용노동부가 주무부처다.

그간 보안업계는 산업이 빠르게 성장·다변화하고 있지만 인적자원 관리 체계는 이같은 변화를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해왔다.

이와 관련,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는 올해 초 고용노동부에 '정보보호 ISC' 신설을 요청했다.

정보보호 업계 관계자는 "현재의 인적개발체계는 정보보안 산업 현황을 파악하고 정책을 수립하기에 적절하지 않다"면서 "산업 특성을 반영한 세부적인 인력 관리를 통해 인재들의 성장을 돕고 또 관련 시장도 발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 "ISC 신설 요건 마련됐다"…관련 NSC 개발 확대


신설될 정보보호 ISC에는  정보보호, 블록체인, 개인정보 등 총 3가지 분야(소분류)가 포함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올해 초 과기정통부와 보안 업계가 정보보호 ISC 신설 요청을 해왔고, 긍정적으로 봤다"면서 "단독 ISC 운영에 필요한 '3개 소분류'가 마련됐기 때문에, 신설 요건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ISC 운영에는 국가직무능력표준(NCS)마련이 전제해야 하기 때문에 관련해 추가적으로 NCS을 개발 중이며, 해당 NCS는 고시 개정을 통해 반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사이버 10만 인재 양성' 등 우수한 사이버 보안 인재 양성과 정보보호산업 역량 강화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청년 화이트해커들을 만나 이들의 노력과 우수한 성과를 격려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woo@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