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림미술관, 리움미술관 아성 도전…"신성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박현주 아트클럽]

등록 2023.11.09 11:24:45수정 2023.11.10 09:14: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아톰 부츠로 유명한 '미스치프(MSCHF)' 세계 최초 개인전

사탄 운동화부터 루이 비통 핸드백 등 총 100점 전시

마우리치오 카텔란과 같은 페로탕갤러리 소속 작가

굿즈샵으로 시작하는 전시, 성경책 같은 전시도록 압권


전 세계 최초로 미스치프 전시를 여는 대림미술관 전경.1997년 개관한 대림미술관은 한국 최초의 사진 전문 미술관으로 출발하여 현재는 사진뿐만 아니라 디자인, 순수예술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의 전시를 소개하며, 그 경계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전 세계 최초로 미스치프 전시를 여는 대림미술관 전경.1997년 개관한 대림미술관은 한국 최초의 사진 전문 미술관으로 출발하여 현재는 사진뿐만 아니라 디자인, 순수예술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의 전시를 소개하며, 그 경계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신성한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잠자던 대림미술관이 도발하듯 깨어났다. 피 한방을 넣은 '사탄 운동화'와 소금 한 알만한 초소형 명품 가방, 빨간 '아톰 부츠'로 '셀럽시장'에 기발함을 선사한 '미스치프(MSCHF)'를 서울에 모셔(?)왔다.

10일 개막하는 대림미술관의 'MSCHF: NOTHING IS SACRED'는 악동 그룹 '미스치프'를 전 세계 최초로 미술관으로 이끌어낸 전시다. 미스치프가 생산해 낸 인터랙티브 게임, 오브제, 회화, 퍼포먼스 등 다양한 분야의 100여 점이 총망라됐다.

상업씬에서 성공을 누린 미스치프를 예술의 반열에 올려 세워 올해 초 '마우리치오 카텔란'으로 화려하게 재개한 리움미술관에 도전장을 내민 분위기다.  물론 리움미술관보다는 대림미술관이 선배다. 1996년 대림건설이 대림문화재단을 설립해 2002년 대림미술관을 개관했고, 2004년 삼성문화재단이 리움미술관을 열었다. 메세나 기업의 앞선 행보였지만, 규모와 전시 기획력 면에서 리움미술관에 뒤쳐졌다. 반면 대림미술관은 고상한 미술관의 틀을 깨고 리움미술관 보다 먼저 대중과의 접점을 넓혔다. ‘일상이 예술이 되는 미술관’이라는 비전(Vision)으로 동시대 핫한 작가와 패션·디자인 전시를 잇따라 개최 흥행해, '젊은 미술관', '줄 서는 미술관'으로 자리 잡았다. 사립미술관의 전시 경쟁은 문화예술을 더욱 풍요롭게 향유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에서 '즐거운 동행'이다.

상반기 리움미술관 카텔란 전시가 'MZ들의 놀이터'였다면, 하반기 대림미술관 '미스치프' 전시는 잘파세대(Z+Alpha)의 필람코스로 인증될 듯하다.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권위 도발 대가 마우리치오 카텔란은 약과

'미스치프는 ‘장난짓(mischief)’이라는 이름처럼 유쾌하지만, 시비를 거는 도발적인 작품들로 반전 재미를 선사한다. 권위에 도발하고 조롱하는 현대미술 대가 마우리치오 카텔란도 '미스치프'에 비하면 '꼰대' 분위기다. 카텔란이 작품을 직접 만들어 예술과 권위를 비꼬았다면, 이들은 일상의 상품과 제품을 비틀어 쥐락펴락한다. 감히 건들 수 없었던 상식을 뛰어넘는 아이디어를 접목해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사회적 현상의 일부분을 꼬집어낸다.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이 있다. 그 외 다른 모든 것은 살 수 있다."

미스치프는 명품브랜드, 식품, 의약품, 도서 등 장르를 넘나들며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선보인 작품들을 통해 상업성과 희소성의 이중적 특성을 간파한다.

래퍼 릴 웨인(Lil Wayne), 프로듀서 디플로(Diplo) 등 유명 셀럽들이 앞다투어 인증샷을 올려 화제가 된 빅 레드 부츠(BIG RED BOOT)로 대중들에게 특히 알려졌지만, 나이키 에어맥스 97을 커스텀하여 제작한 예수 신발(JESUS SHOES)과 '사탄 신발(SATAN SHOES)'을 나이키와 협의 없이 출시해 법정 분쟁에 휘말리면서 화제의 중심이 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대림미술관 미스치프 전시에 선보인 사탄 신발. *재판매 및 DB 금지

대림미술관 미스치프 전시에 선보인 사탄 신발. *재판매 및 DB 금지


도발적인 ‘시비’…돈 버는 재주도 탁월

미스치프는 세상 모든 장르를 가리지 않고 경계를 무너뜨린다.  욕망, 투기, 보상, 강박적 집요함 등으로 사회적 문제를 꿰뚫는다. ‘우리에게 논란은 오히려 각 작품에 담긴 메시지를 단단하게 만들고 더 많은 관심을 받게 하는 수단일 뿐’이라며 전진하고 있다.

‘예수 신발(Jesus Shoes)’은 예수님과 컬래버레이션을 한다며 나이키 에어맥스 97 에어솔 부분에 성수를 넣고 판매,2019년 구글에서 가장 많이 검색된 신발로 등극했다. 이에 더해 래퍼 릴 나스 엑스(Lil Nas X)와 협업하여 만든 나이키 운동화 에어솔에 진짜 사람 피 한 방울을 넣어 만든 신발 ‘사탄 신발(Satan Shoes)’ 666켤레를 선보이기도 했다.

돈 버는 재주도 탁월하다. 미스치프는 극도로 낮은 해상도로 '블러' 처리된 돈뭉치 모양의 피규어를 20달러, 한화 약 3만 원에 판매했고 이는 단 몇 분 안에 매진되었다. 다양한 국가의 에디션으로 선보인 ‘블러(Blur)시리즈’는 충동구매의 극단적인 끝을 실험한 작품이라고 밝혔다.(한국의 화폐 5만 원권 단위의 에디션을 출시하기도 했다.)

또한 소금 한 톨보다 작아 현미경으로 들여다보아야 하는 루이비통 가방을 경매로 선보여 원래 가격의 4배가 넘는 6만3000달러, 한화 약 8400만 원에 판매되어 화제를 일으켰다.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버킨백의 가죽을 해체하고 가공하여 만든 대중적인 아이템 버켄스탁 샌들 ‘버킨스탁(Birkinstock)’을 선보여 최고가 9000만 원대로 판매한 바 있으며, 현실의 제약에서 우리를 해방시킨다고 밝힌 만화 아톰 부츠 ‘빅 레드 부츠(Big Red Boot)’ 등을 선보여 유명 스타들의 소장욕구를 자극했다.
대림미술관 미스치프 전시 전경. 아톰 부츠는 신어볼 수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대림미술관 미스치프 전시 전경. 아톰 부츠는 신어볼 수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미스치프 장난 짓…예술가들도 예외는 아니다

"예술은 건들 수 없는 것일까?" 이 생각에 신발 업체 뿐만 아니라 팝아티스트 전설 앤디 워홀과 데미언 허스트도 당했다.  '어쩌면 앤디 워홀의 ‘요정’ 진품 (Possibly Real Copy Of ‘Fairies’ by Andy Warhol)'이라는 제목으로 미스치프가 구입한 앤디워홀 진품 1점과 가품 999점을 섞어서 누구도 진짜를 알 수 없는 구조로 모두 판매한 바 있다.

또 세계적인 아티스트 데미안 허스트(Damien Hirst)의 스팟 페인팅 시리즈 중 하나인 L-Isoleucine T-Butyl Ester(2018)을 구매한 뒤 작품의 88개의 점을 각각 오려내어 총 88점의 작품과 그 틀을 되팔며 7배 이상의 수익을 올렸다. 또 방탄소년단(BTS)의 입대를 소재로 게임 프로그램인 ‘BTS IN BATTLE’을 출시하기도 했다.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발표해 매진되고 다신 재판매(리셀) 열풍을 일으키는 미스치프의 화제와 논란의 상품들은 현대인의 물질적 소유와 소비 심리를 찌르며 예술로 올라서고 있다.

'벽에 붙인 바나나' 등 그동안 미술계에서 도발의 권위자였던 카텔란과 한 식구가 되어 '짓궂은 장난'은 현대 미술사를 새롭게 쓸 것으로 보인다. 카텔란이 전속으로 있는 세계적인 현대미술 갤러리인 페로탕(Perrotin)갤러리가 미스치프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지난해 11월 페로탕 뉴욕에서 개인전도 연 바 있다.
대림미술관 미스치프 전시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대림미술관 미스치프 전시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건드지 못할 성역 없다 집착같은 열정"

"힘 있는 사람 자꾸 건드려야 세상이 변한다"는게 이들의 야심찬 전략이다.

전시 개막을 앞두고 8일 한국 기자들을 만난 미스치프 멤버 3명은 "팀원들이 탐색하는 공통의 언어는 무엇인가를 창출해 내는데 집착 같은 열정이 있다"며 "예술가 디자이너 개발자 변호사 등 20여 명이 모인 미스치프는 세상이 정의할 수조차 없는 퍼포먼스 아트를 실행하는 그룹"이라고 했다.

"이 세상에 건드리지 못할 성역, 신성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며 예술, 종교, 기술 등 보편화된 사회 분야의 인식을 타파하는 이들의 상품이 이제 작품으로 변신 우월함을 과시하는 전시가 아이러니하다. 현대미술은 자본주의 첨병이라는 것을 증명한다.  1층에 굿즈 판매 매장을 둔 대림미술관은 2~4층에서 전시를 펼친다. 대담하고 발칙한 성경책 같은 전시 도록도 압권이다. 전시는 2024년 3월31일까지. 관람료 3000~1만7000원.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2023.11.0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여운 전시 디렉터, MSCHF 케빈 와이즈너(Kevin Wiesner, CCO), 가브리엘 웨일리(Gabriel Whaley, CEO), 루카스 벤텔(Lukas Bentel, CCO). 2023.11.08.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진희 기자 = 대림미술관은 최근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미국 아티스트 콜렉티브 미스치프(MSCHF)의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 기자간담회를 8일 서울 종로구 대림미술관에서 갖고 주요 전시작을 소개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여운 전시 디렉터, MSCHF 케빈 와이즈너(Kevin Wiesner, CCO), 가브리엘 웨일리(Gabriel Whaley, CEO), 루카스 벤텔(Lukas Bentel, CCO). 2023.11.08. pak7130@newsis.com


미스치프(MSCHF)는?

2019년 가브리엘 웨일리(Gabriel Whaley), 케빈 위즈너(Kevin Wiesner), 루카스 벤텔(Lukas Bentel), 스테픈 테트롤트(Stephen Tetreault)가 설립한 아티스트 콜렉티브로 미국 뉴욕의 브루 클린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다. 미스치프는 스스로를 ‘무엇’이다 정의 내리지 않고, 다양한 범주의 한정판 작품을 홈페이지에 2주마다 ‘드롭(Drop)’하는 방식으로 도발적이면서도 위트 있는 작품을 선보이며, 작품마다 화제와 논란을 일으키며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제까지 당연시 해온 대중문화와 사회적 관습을 되돌아보게 만드는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미스치프의 행보에는 항상 물음표가 따라붙는다. 예술, 오브제, 기술 및 사회적 문제에 이르기까지, 미스치프는 장르를 가리지 않고 경계를 무너뜨리는 작업을 지속해서 선보이며 전 세계적으로 수많은 팬덤을 만들어 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