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1월 기업체감경기 '흐림'…비제조업 23개월래 '최저'

등록 2023.11.29 06:00:00수정 2023.11.29 06:31: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11월 전산업지수, 전월과 같은 70

반도체 가격 회복에 제조업BSI 1p↑

내수 악화·원자재 가격 상승에 비제조업 2p↓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관세청은 지난 1~20일 수출이 전년동기대비 2.2%(7억2000만달러) 증가한 338억달러, 수입은 6.2%(23억2000만달러) 감소한 352억 달러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부산 남구 감만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3.11.21.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관세청은 지난 1~20일 수출이 전년동기대비 2.2%(7억2000만달러) 증가한 338억달러, 수입은 6.2%(23억2000만달러) 감소한 352억 달러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부산 남구 감만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 및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3.11.21.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남주현 기자 = 고물가에 따른 소비 심리 악화에 기업들의 체감 경기와 전망이 여전히 비관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 체감 경기는 반도체 가격 회복 기대가 반영되며 소폭 개선된 반면, 비제조업은 내수 부진에 따라 23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악화됐다.

2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기업 체감 경기를 보여주는 11월 전 산업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70으로 전월(70)과 같았다. 11월 업황전망BSI는 10월(73)보다 4포인트 내린 69를 기록했다

BSI는 현재 경영 상황에 대한 기업들의 판단과 전망을 지수화한 통계로 긍정 응답이 우세하면 지수가 100을 넘는다.

전 산업실적BSI는 지난 5월 4포인트 올라 2021년 4월(+5포인트) 이후 2년 1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고, 6월에도 같은 수준을 보인 후 7월(74)과 8월(71) 낮아졌다가 9월 73으로 반등했다가 10월에는 다시 70으로 떨어졌다.

다만, 부문별로 체감 경기와 전망이 모두 엇갈렸다. 제조업 업황실적BSI는 전월대비 1포인트 오른 70을 기록했다. 전자·영상·통신장비가 13포인트로 크게 오른 가운데 전기장비도 8포인트 올랐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2포인트), 수출기업(+6포인트)은 상승했지만, 중소기업은 전월과 동일했고, 내수기업(-1포인트)은 하락했다.

다만 제조업의 12월 업황전망BSI는 전월대비 1포인트 내린 68로 조사됐다. 1차 금속(-10포인트), 기타 기계·장비(-9포인트), 자동차(-9포인트) 등이 떨어졌다.

수출기업(+1포인트)은 상승했지만, 대기업은 전월과 동일했다. 중소기업(-1포인트)과 내수기업(-1포인트)은 하락했다. 반도체 가격 회복 및 수요 증가 기대감 반영이 됐고, 리튬 등 원자재가격 하락으로 채산성 개선된 영향이다.

황희진 한은 경제통계국 통계조사팀장은 "건설 경기 부진과 엔화 약세에 따라 일본산 철강 가격 경쟁력이 악화됐고, 자동차 판매 부진도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비제조업 업황실적BSI는 전월대비 2포인트 하락한 69로 조사됐다. 직전 최저치는 2020년 12월 기록한 68이다. 도소매업(-5포인트), 건설업(-3포인트), 전기·가스·증기(-5포인트) 등이 하락했다.

도소매업은 경기 둔화로 인한 내수 악화 및 수요 감소가, 건설업은 원자재 가격 상승 및 수주 감소로 인한 실적 악화가 반영됐다. 전기·가스 등은 연료비 가격 상승 및 온화한 날씨로 가스 수요 감소가 영향을 미쳤다.

반면 12월 비제조업 업황전망BSI는 2포인트 오른 71로 조사됐다. 정보통신업(+10포인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4포인트) 등이 상승했다.

황 팀장은 "비제조업 중에서는 소프트웨어 발주가 늘며 정보통신업이 많이 올랐다"면서 "반도체가 회복되고 있다는 것은 긍정적이지만 나머진 산업은 회복세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jh32@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