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북, 9.19합의 파기 책임 南에 떠넘기기…"안전고리 뽑아"

등록 2023.11.30 09:14:15수정 2023.11.30 09:55: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30일 조선중앙통신 논평…9.19합의 효력정지 비난

[서울=뉴시스] 국방부는 27일 '북한의 9·19 군사합의' 파기 선언 관련 입장문을 통해 북한이 지난 24일부터 일부 군사조치에 대한 복원 조치를 감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북한군이 비무장지대 내 GP를 다시 복구하고 있는 모습. (사진=국방부 제공) 2023.11.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국방부는 27일 '북한의 9·19 군사합의' 파기 선언 관련 입장문을 통해 북한이 지난 24일부터 일부 군사조치에 대한 복원 조치를 감행 중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북한군이 비무장지대 내 GP를 다시 복구하고 있는 모습. (사진=국방부 제공) 2023.11.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북한은 남한이 9.19 남북군사합의를 일부 효력정지 한 데 대해 "마지막 '안전고리' 마저 제 손으로 뽑아버린 괴뢰패당의 망동에는 음흉한 기도가 깔려있다"고 밝혔다.

30일 조선중앙통신은 논평을 통해 남한이 "론리와 리치에 맞지도 않게 우리의 정찰위성 발사에 대한 '대응'으로 효력정지라는 '조치'를 서툴게 고안해냈다"고 말했다.

통신은 "섶을 지고 불 속에 뛰여든 것과 같은 비참한 결과가 괴뢰역적 패당에게 차례지리라는 것만은 명백하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한미일 안보협력과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등 윤석열 정부의 안보정책 기조를 맹비난했다.

통신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극악한 대결을 '안보전략'의 핵심으로 정책화 한 윤석열 괴뢰역도는 미국을 행각하여 상전의 핵전략 자산들을 정기적으로 끌어들이고 미일 상전들과의 3자 합동군사연습을 년례화하기로 하는 등 조선반도에서의 핵전쟁도발을 구체화, 계획화, 공식화하는 데서 련결고리로서의 '핵심역할'을 하였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21일 밤 1호기 군사정찰위상 '만리경 1호'를 발사하자 우리 정부는 문재인 전 정부에서 합의한 9.19합의 일부 조항의 효력을 정지했다.

이에 북한은 9.19합의에 구속되지 않겠다면서 사실상 9.19합의 파기를 선언하고,  9.19합의 체결 후 파괴했던 비무장지대(DMZ) 내 최전방 감시초소(GP)에 병력과 장비를 다시 투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많이 본 기사